연극 ”방바닥 긁는 남자”, 12일 대학로 게릴라극장 개막

기사입력 2016.02.12 00:5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김종권 기자]올해 창단 30주년을 맞은 연희단거리패가 첫 공연으로 <방바닥 긁는 남자>를 선정했다.

 연희단 패거리는   12일부터 28일까지 대학로 게릴라 극장에서 <방바닥 긁는 남자>를  공연한다고 밝혔다.

<방바닥 긁는 남자>는 2009년 초연된 작품으로 2010년 동아 연극상 작품상과 신인 연출상(이윤주), 이윤택 감독의 무대미술상 수상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 작품은 한국사회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주변부 인생으로 밀려나 버린 4명의 남자들이 벌이는 ‘진지한 놀이극’이다.

재개발이 예정돼 주민들이 모두 빠져나간 동네에서 낡은 단칸방에 모여사는 이들은 ‘어떻게 하면 쉬지 않고 잘 수 있을까?’, ‘무슨 수를 써야 상대방의 먹을 것을 뺏어먹을 수 있을까?’, ‘평생 옷을 갈아입지 않고 살 수 있는 방법은 뭘까?’ 따위의 고민을 하며 마치 노동 중독에 걸린 사회에 저항이라도 하듯 한국 사회를 역설적인 시각으로 해부한다.

연희단패거리 관계자는 “<방바닥 긁는 남자>는 정상적인 삶의 기준이 무엇인지 관객들이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방바닥 긁는 남자> 2016년 재공연에서는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이윤택이 재연연출로 참여해 초연의 신선함을 살리면서도 보다 탄탄한 작품성을 끌어낼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