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메디 프랑세즈 __ 몰리에르 作 [상상병 환자]

기사입력 2011.08.08 23: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카드(www.hyundaicard.com)가 네 번째 ‘컬처 프로젝트(Culture Project)’로 프랑스를 대표하는 국립극단 ‘코메디 프랑세즈’를 초청, 극작가 몰리에르의 희극 <상상병 환자(The Imaginary Invalid)>를 공연한다고 3일 밝혔다.

‘컬처 프로젝트’는 현대카드 ‘슈퍼 시리즈’가 흡수하지 못한 콘서트, 연극, 전시, 무용 등의 문화 영역을 보완하고, 전 세계 다양한 문화의 검증된 주류 아티스트와 작품을 선별해 소개하는 문화마케팅 브랜드다.

‘현대카드 컬처 프로젝트 04 코메디 프랑세즈’는 현대카드가 콘서트 이외의 문화 장르로는 처음 시도하는 연극 공연으로, 오는 10월 14일(금)부터 16일(일)까지 3일간 총 3회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코메디 프랑세즈는 1680년 루이 14세의 명에 따라 창립, 33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프랑스의 국립국장이다. 세계 2대 극단으로 평가받는 코메디 프랑세즈는 매해 약 800편의 작품을 무대에 올리고 있으며, 연간 약 35만 명의 국내외 관객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 코메디 프랑세즈의 공연은 1988년 이후 23년만의 내한공연이다.

이번 컬처 프로젝트를 통해 코메디 프랑세즈가 공연할 작품은 세계 연극사에서 최고의 희곡작가로 평가받는 몰리에르의 작품 [상상병 환자]. 이 작품은 1673년 프랑스에서 초연 이후 지속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으로, 몰리에르는 환자로서의 체험을 통해 17세기 프랑스 의료계의 권위주의와 융통성 없는 행태를 풍자하고 있다.

특히 [상상병 환자]는 초연 당시 몰리에르가 무대에서 쓰러진 후 사망해 그의 유작으로 더욱 큰 의미를 지니고 있는 작품이다. 이번 컬처 프로젝트에서 코메디 프랑세즈는 무대와 세트 등은 원작을 그대로 살리는 한편, 배우들의 연기는 오늘날에 맞게 현대화 할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현대카드는 이번 공연을 신호탄으로 컬처 프로젝트를 다양한 문화 장르로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이번 코메디 프랑세즈의 연극 공연은 관객들에게 최고의 전통을 자랑하는 프랑스 연극의 정수를 선물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카드 컬처 프로젝트 04 코메디 프랑세즈’의 티켓은 VIP석이 70,000원, R석이 50,000원이고, S석과 A석, B석은 각각30,000원, 20,000원, 10,000원이다. 티켓을 현대카드로 구매할 경우에는 전 좌석 3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VAT포함)

현대카드는 자사 고객들에게 할인뿐만 아니라, 티켓 구매에 있어서도 특전을 제공한다. 현대카드 고객은 8월 4일(목) 낮 12시부터 현대카드 프리비아(privia.hyundaicard.com)를 통해 사전 판매되는 좋은 좌석을 미리 구매할 수 있다. 일반 티켓은 8월 5일(금) 낮 12시부터프리비아와 인터파크, 국립극장과 티켓링크, 옥션을 통해 동시에 판매될 예정이다.

컬처 프로젝트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현대카드 슈퍼시리즈 블로그(www.Superseries.kr)와 현대카드 트위터(@HyundaiCard)를 참고하면 된다.

이번 공연은 ‘2011 세계국립극장페스티벌’의 해외초청작으로, 국립극장 홈페이지(http://www.ntok.go.kr)를 통해서도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전병렬 기자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