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아시아송페스티벌, 추가 라인업 공개!

아시아 대표하는 인기그룹 ‘비스트’ -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이승기와 함께 한국을 대표하
기사입력 2011.10.06 00:0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이사장 김영훈, 이하 ‘재단')은 유니세프, 대구광역시와 공동주최하는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Asia Song Festival)'의 추가 라인업을 4일 발표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비스트(BEAST)'가, 아시아최고신인가수로는 ‘미쓰에이(miss A)'가 확정 됐으며, '유키스(U-KISS)'와 ‘지나(G.NA)'  아시아 인플루언셜 아티스트로 선정 되어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 무대에 설 예정이다.

 

n 올해 대형 히트곡 ‘픽션(FICTION)'으로 국내 최고의 남자 아이돌 그룹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한 비스트가 한국을 대표하여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 무대에 선다. 비스트는 지난 2009년 데뷔 이래, 국내외에 왕성한 활동을 펼치며, 단기간 내에 가장 빠르게 성장한 톱 남자 아이돌 그룹으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지난해 아시아송페스티벌 무대에 아시아 인플루언셜 아티스트로 참가하여 강한 인상을 남겼다.

 

n 최근 비스트는 일본에서 첫 정규 앨범 ‘소 비스트(SO BEAST)'를 발매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 앨범은 오리콘 데일리 차트 2, 일본 최대 모바일 차트인 레코초쿠(Recochoku)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발매 첫 날 26,565장이 팔려 K-POP 열풍의 또 다른 주역으로 떠올랐다. 한편 비스트는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패밀리 콘서트 ‘유나이티드 큐브 인 재팬'을 통해 1만 명의 일본 관객들에게 파워풀하고 강렬한 무대를 선사했다. 일본 가수들의 꿈의 무대라 불리는 일본 부도칸 공연에 이어, 세계 각국 팬들의 공연 요청 쇄도에 1119일 영국 런던 공연을 시작으로 앞으로 아시아와 유럽, 남미까지 전 세계에서 패밀리 콘서트 무대를 가질 예정이다.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는 정상급 아티스트로 성장한 비스트가 올해 ‘아시아송페스티벌'에서 선보일 공연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n 20107월 데뷔 후 국내외에서 맹활약 중인 걸그룹 미쓰에이가 올해 ‘아시아송페스티벌'에 아시아 최고 신인가수(The Best Asian New Artists)로 참가 한다. 역대 아시아송페스티벌의 아시아최고신인가수로는 2008년 ‘샤이니(SHINee)', 일본의 ‘베리즈코보(Berryz工房)', 2009년에는 투애니원(2NE1) 등이 있다. 미쓰에이는 데뷔곡인 '배드 걸 굿 걸(Bad Girl Good Girl)'로 단 22일 만에 KBS 뮤직뱅크에서 1위를 차지하며, 데뷔 후 가장 빨리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한 걸그룹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n 한편, 아시아 최고의 걸그룹이 되겠다는 포부를 담은 그룹명에서 드러나듯 데뷔 전부터 해외진출을 고려하여 결성된 미쓰에이의 본격적인 글로벌 활동을 기다리는 팬들이 점차 많아지고 있다. 최근 일본 빅로베 뮤직이 실시한 ‘일본이 주목하는 K-POP 2세대 걸그룹 투표'에서 미쓰에이가 당당히 1위를 차지해 해외에서 성공할 대표적인 한국 걸그룹으로 벌써부터 기대감이 높다. 작곡가 겸 음악 프로듀서인 방시혁은 미쓰에이는 한국대중음악사의 위대한 사건이라며 한류를 목표로 한 최종 결과물이라 극찬하기도 했다. 이제 데뷔 1년을 갓 넘긴 미쓰에이는 앞으로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이 더욱 주목되는 그룹이다. 올해 ‘아시아송페스티벌' 무대는 미쓰에이가 ‘아시아 최고 신인가수'로서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팬들에게 차세대 한류스타로서 확고한 존재감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n 7인조 남성 아이돌 그룹 '유키스'와 차세대 솔로 여가수 '지나'는 ‘아시아송페스티벌'에서 ‘아시아 인플루언셜 아티스트(The Asia Influential Artists)'로 참가한다. 데뷔 이래 국내외를 넘나들며 아시아 전역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두 아티스트는, 올 한해 아시아에서 가장 주목받은 아티스트에게 주어지는 '아시아 인플루언셜 아티스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역대 아시아 인플루언셜 아티스트는 '비스트(BEAST), '포미닛(4minute)‘ 등이 있다.

 

n 한국·미국·중국 등 다양한 국적의 멤버로 구성돼 '글로벌 아이돌'로 주목받은 유키스2008년 국내 데뷔와 동시에 해외 활동을 병행하며 아시아 전역에서 K-POP 열풍을 선도하고 있다. 최근 유키스는 일본의 톱스타 하마사키 아유미(浜崎あゆみ), 코다 쿠미(倖田來未),  에그자일(EXILE) 등과 대표적인 한류스타 보아, 동방신기 등이 소속되어 있는 일본 현지 최대 연예기획사 에이벡스와 손을 잡고 일본에 진출하여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일본에서 '0330'이 수록된 미니앨범 '브랜 뉴 키스(Bran New KISS)' 라이선스판을  발매한 유키스는 오는 12월 일본 메이저 데뷔 싱글을 발매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일본 전국투어 콘서트를 계획하고 있다. ‘아시아 인플루언셜 아티스트상'을 수상하며 ‘아시아송페스티벌' 무대에 서는 유키스만의 한층 성숙하고 멋진 무대에 더욱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n 아이돌 가수 열풍 속에서 대표 솔로 여가수로서 올 한 해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지나도 ‘아시아 인플루언셜 아티스트'로 선정되어 ‘아시아송페스티벌' 무대에 선다. 2010년 ‘꺼져줄게 잘 살아'로 혜성 같이 가요계에 등장한 지나는 데뷔하자마자 정상을 차지했다. 또한 올 상반기 발표한 '블랙 앤 화이트(Black & White)'가 대 히트를 기록하며 몽키3 주간차트 톱 10에서 7주째 롱런, 상반기 톱10 최장 스테디셀러로 선정되는 등 또 한 번 정상에 올랐다. 이번 ‘아시아송페스티벌' 무대를 통해 지나가 강력한 퍼포먼스와 뛰어난 가창력을 갖춘 ‘아시아 인플루언셜 아티스트'로서의 모습을 전 세계에 유감없이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n 이로써 올해 ‘아시아송페스티벌'은 아시아 6개국에서 각국을 대표하는 최정상급 아티스트 13개 팀이 참가하여 그 어느 해보다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하게 됐다. 아시아 각국 대표로 참가하는 국내 가수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이승기', ‘비스트'와 해외가수 일본 ‘퍼퓸(Perfume)'과 ‘트리플에이(AAA)', 대만 ‘하윤동(何潤東, 허룬동)', 중국 ‘주필창(笔畅, 저우비창)', 홍콩 ‘고거기(古巨基, 구쥐지)', 태국 ‘타타영(Tata Young)'은 아시아 대중문화교류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하여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명의 감사패와 재단 이사장 명의의 아시아 최고가수상 트로피가 각각 수여된다. 또한, 올 한해 국내외로 활약이 돋보인 미쓰에이는 아시아 최고 신인가수상을 수여 받을 예정이며, 유키스와 지나는 올해의 유망주로서 아시아인플루언셜 아티스트상을 수여 받는다.

 

n 지난 1차와 2차 무료입장 티켓 다운로드 서비스가 오픈과 동시에 접속이 폭주하면서, 모든 좌석이 매진되는 등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에 대한 높은 관심을 실감케 하고 있다. 한편,티켓을 구하지 못한 국내외 팬들의 문의전화도 빗발치고 있어, 오는 7(), 3차 티켓 다운로드 서비스를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n 아시아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참가하는 아시아 최대 대중음악축제인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은 오는 1015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개최된다. 대구광역시 및 유니세프와 함께하며 세계 육상선수권대회 공식 문화행사로 진행되는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www.as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외국인 팬들을 위한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공식 홈페이지도 운영 중이며, 아시아송페스티벌 공식 트위터(@asongfe)와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loveasongfe) 통해서도 아시아 음악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김경민 기자 http://www.newssunday.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