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야시장]밤도깨비 모여라! 야시장 유람 ...열대야를 느낄 새가 없겠다

여름밤을 환하게 밝혀주는 야시장과 함께라면...
기사입력 2016.07.16 12:5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여의도 월드나이트마켓

[선데이뉴스=정연태 기자]해가 뉘엿뉘엿 기울어가는 주말 저녁,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광장은 볼거리, 먹을거리 넘치는 야시장으로 변한다. 도깨비처럼 반짝 문을 연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은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하룻밤의 세계여행을 콘셉트로 외국의 이름난 야시장 못지않은 면모를 풍기며 색다른 분위기를 선사한다.

야시장에서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푸드 트럭의 행렬이다. 온갖 조리 기구를 갖춘 50여 개의 푸드 트럭이 한강을 배경으로 서울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거리에서 파는 거니 당연히 패스트푸드에 나쁜 음식일 거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작은 트럭에서 즉석으로 만들어 내놓는 메뉴들은 단순한 길거리 음식의 수준을 넘어 레스토랑 못지않은 먹거리를 제공하다. 게다가 한식, 중식, 일식, 양식은 물론이고 남미 음식에 디저트와 음료까지 없는 게 없으니, 선택은 즐거움을 넘어 고역이 될 정도다.

다양한 음식을 내놓는 푸드 트럭. 음식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가까이에서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고민 끝에 고른 음식은 어디든 원하는 곳에 자리를 잡고 먹으면 그만이다. 한강이 보이는 계단이나 잔디밭 위, 아니면 그냥 길 중간에 서서 먹어도 든든한 한 끼가 된다. 모든 메뉴는 2000원~9900원으로 가격도 저렴한 편. 때문에 넋을 놓고 집어 들다보면 어느새 지갑이 홀쭉해지기 십상이다. 그만큼 인기 메뉴는 주문 대기 시간이 1시간 이상 걸리고, 준비된 재료가 다 떨어지면 일찌감치 문을 닫기도 하니 서두르는 게 좋다.
모히토 가서 몰디브 한잔, 할 필요가 없겠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에 가면 언제든지 맛볼 수 있으니까
푸드 트럭 건너편은 크고 작은 수공예품을 취급하는 거리 상점이다. 삼각형 모양의 천막마다 반짝이는 솜씨로 만든 액세서리와 디자인용품 등이 즐비하다. 시장 여행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고 싶다면 캐리커처 모델이 돼 보는 것도 방법. 사진으로 담지 못하는 설렘까지 그림에 담아 특별한 추억으로 남기기에 좋다.

중앙무대와 시장 거리에서는 세계 전통문화공연을 비롯한 버스킹 공연, 마술쇼, 게릴라 퍼포먼스 등이 수시로 펼쳐진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감상하는 음악 공연이 꽤나 낭만적이다.
푸드 트럭 건너편은 아기자기한 수공예품 상점이 불야성을 이룬다
여의도 밤도깨비 야시장은 오는 10월까지 매주 금·토요일 저녁 6시부터 밤 11시 사이 개장한다. 비가 오거나 행사가 있어 장이 서지 않을 수 있으므로 방문 전 홈페이지 확인은 필수다. 모든 점포에서는 카드 결제 및 현금영수증 발행이 가능하다.
시장 여행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고 싶다면 캐리커처 모델이 되어보자 / 다양한 장르의 버스킹 공연도 놓치기 아까운 즐거움이다
[ 줄 서서 먹어도 좋은 맛 ]
듀피에 딸바보 트럭 / 나초킹
듀피에 딸바보 트럭

24시간 숙성을 거친 밀도 높은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선보인다. 매일 직접 굽는 색색의 마카롱을 곁들인 소프카롱 아이스크림, 
나초킹은  주문 즉시 튀겨내는 바삭한 수제 나초가 맥주를 부른다. 치즈, 비프칠리, 토마토살사 등 곁들이는 소스에 따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삐삣버거는 한입 물면 짭조름한 치즈와 패티에서 흘러내린 육즙이 부드럽게 어우러지며 깊은 풍미를 자아낸다.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


지난 6월 3일 개장한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은 주말은 물론 평일에도 손님을 맞는 전국 최대 규모의 야시장이다. 서문시장 건어물상가 앞 350m 거리에 이동판매대 80개(식품 65개, 상품 15개)가 빽빽하게 모여 대낮처럼 불을 밝힌다.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 주말에는 30분 이상 기다리는 건 보통이다
시장은 별미를 맛보려는 손님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상점마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줄을 선 모습이 인상적이다. 어묵꼬치, 떡볶이, 만두 등 시장의 터줏대감 같은 먹거리들을 비롯해 삼겹살김밥, 라면핫도그, 오징어먹물빵 수제버거, 질소커피, 전구에이드 등 맛과 아이디어를 겸비한 음식들이 맛있는 추억을 선사한다.
먹거리 판매대 중간에는 천연 스카프, 꽃, 추억의 간식 등을 파는 가게가 들어서 눈길을 끈다. 간이 무대에서는 기타 치며 노래하는 길거리 뮤지션들과 있는 힘껏 목청을 높이는 아마추어 가수들이 흥을 돋운다.



맛과 아이디어를 겸비한 음식들이 맛있는 추억을 선사한다
단조로운 주차 빌딩 외벽은 화려한 대형 스크린으로 변신했다. 임진왜란 때 조선에 파견된 명나라 장군 두사충(杜師忠)에 관한 영상물이 낡은 건물과 어우러져 인상적이다.
인파를 피해 야시장 좌우로 눈을 돌리면 기존 서문시장 상인들의 점포가 보물처럼 숨어 있다. 서문시장의 명물 칼국수와 단팥빵을 사먹고, 옷가게에 들러 맘에 드는 티셔츠를 고르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게 여름밤이 지나간다.
추억 속 달콤한 간식들 / 대형 스크린으로 변신한 주차 빌딩
연중무휴로 운영되며 금요일과 토요일은 저녁 7시 30분부터 밤 12시 30분까지, 일요일과 평일에는 저녁 7시 30분부터 자정까지 문을 연다.

[ 줄 서서 먹어도 좋은 맛 ]
도도감자

더밥스 / 뽀빠이 라면 핫도그
도도감자는 삶아서 으깬 감자와 각종 토핑, 치즈 소스의 조화가 훌륭하다. 구운 바게트를 곁들여 낸다. 멕시코 고추를 넣은 매운맛으로도 즐길 수 있다.
더밥스는 노릇하게 구운 삼겹살에 쌈장, 고추, 상추 등을 넣고 김으로 둘둘 말아 낸다. 충분히 예상 가능한 맛인데도 이상하게 발길이 떨어지지 않는다. 뽀빠이 라면 핫도그 는 반죽에 잘게 부순 라면을 묻혀 바싹하게 튀겨낸다. 치즈, 숯불갈비, 카레 등 취향에 따라 소시지 맛을 선택할 수 있다. 베스트 메뉴는 모차렐라치즈라면핫도그다.

전주 남부시장 한옥마을 야시장

이른바 '먹부림' 여행지로 사랑받는 전주에도 야시장이 있다. 1473년 들어선 전북 최대의 시장, 남부시장이 그 주인공이다.
군대에 가야만 먹을 수 있다는 그 '귀한' 음식이 남부시장에 왔다. '맛있어서 입대금지!'라는 문구가 재미나다

시장 중앙 무대에서는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다
남부시장 한옥마을 야시장은 매주 금·토요일마다 열린다. 오후 7시면 100m 길이의 중앙통로에 40여 개의 이동판매대가 들어선다.
야시장 역시 맛의 고장 전주다운 모습이다. 어디로 진입하든 길이 만나는 교차점에 이르면 어김없이 먹을거리가 등장한다. 전주만의 특색을 담은 먹거리부터 동남아 야시장의 별미까지,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에 군침이 돈다.

요즘 가장 핫한 음식 중 하나인 큐브 스테이크 / 드림캐처에 자꾸 눈길이 간다. 악몽을 걸러준다고 알려졌다
젊은 예술가들의 개성이 담긴 공예품도 여행객들을 유혹하는 데 한몫 한다. 특히 손뜨개 핸드메이드 소품과 도자기, 가죽공예 판매대는 여성 손님으로 가득하다. 간단한 네일 케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매대 역시 쉴 틈이 없다.
중앙 무대에서는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대중가수 초청공연은 물론이고 노래방 기기를 이용한 즉석 노래자랑과 경매 같은 이벤트가 풍성하게 마련된다.
남부시장 청년몰
천변주차장 쪽 판매대 근처에서 계단을 오르면 또 다른 명물 '청년몰'을 만난다. 야시장이 들어서기 전부터 남부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던 공간으로,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32개 상점이 자리했다. 홍채를 통한 건강 분석과 뭉친 근육을 푸는 수기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힐링산하', 여행하며 직접 모은 소품을 판매하는 '소소한 무역상' 등 기존 전통시장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가게들이 눈길을 끈다.
 '청년몰' 문 닫는 시간은 저녁 6시 30분부터 새벽 1시까지 일정하지 않으므로 야시장 구경에 나서기 전 들르는 게 좋다. 한옥마을 야시장은 자정까지 이어진다. 12~2월은 밤 11시까지 장이 선다.

[ 줄 서서 먹어도 좋은 맛 ]
지글지글 팟
아이술크림 / 아짐손 불곱창갈비
지글지글 팟은 떡, 김치, 각종 채소를 얇은 삼겹살에 말아 철판에서 익히는 '야채 뚱땡'을 판다. 보통맛과 매운맛 중 선택할 수 있다. 치즈를 추가해 먹어도 괜찮다.
아이술크림은  철판 수제 아이스크림이 인기다. 영하 40도의 냉각판에 우유, 생과일 따위를 올려 아이스크림을 만든다. 막걸리가 들어간 아이스크림도 있다. 아짐손 불곱창갈비는 돼지껍데기, 돼지곱창, 삼겹살 등을 한데 섞은 모둠 양념구이로 유명하다. 이름처럼 불맛이 제대로 살아 있다. 야들야들 부드럽고 잡냄새가 없어 술술 넘어간다.

열대야를 느낄 새가 없겠다. 여름밤을 환하게 밝혀주는 야시장과 함께라면...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여의도 월드나이트마켓
-주소 :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출구로 나와 왼쪽으로 약 600m 도보 이동
-문의 : 1670-6114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
-주소 : 대구 지하철 3호선 서문시장역(동산병원) 3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문의 : 053-256-6341

전주 남부시장 한옥마을 야시장
-주소 : 풍남문·전동성당·한옥마을·남부시장 버스정류장 하차 후 도보로 5분(전동성당 길 건너 풍남문 옆)
-문의 : 063-284-1344

 

 

 

 

[정연태 기자 balbari2002@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