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박근혜-이재용 거래혐의 포착...삼성 수뇌부 소환 초일기

이재용 부회장도 결국 소환 전망…삼성 외 SK·롯데 등도 수사
기사입력 2017.01.07 14: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김명철 기자]'최순실 게이트'와 박근혜 대통령의 비위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그룹 고위층을 곧 소환할 전망이다.

특검은 임대기(61) 제일기획 사장을 6일 참고인으로 소환 조사한 데 이어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사장,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최지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 등 그룹 핵심 수뇌부를 곧 차례로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이날 임 사장을 상대로 삼성전자가 최순실 씨의 조카인 장시호 씨가 사무총장인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2800만원을 후원한 경위를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특검이 삼성과 박 대통령 사이에 최 씨를 매개로 뇌물이 오고 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에 향후 수뇌부들에게 박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 씨에 얽혀있는 ‘뇌물’ 의혹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그동안 국민연금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도와줬고 삼성은 그 대가로 최 씨와 딸 정유라 씨를 지원하는 등 사실상의 거래가 이뤄진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15년 7월 25일 박근혜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독대했을 때 삼성이 승마협회 등을 통해 최 씨 측을 지원하도록 박 대통령이 종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박 대통령이 삼성이 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에 낼 금액까지 지목한 정황을 파악하고 관련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박 대통령이 압박해 이에 응할 수밖에 없었다며 자신들이 '공갈·강요'의 피해자라는 입장을 부각하고 있다.

박 대통령 측은 문화·스포츠 정책 차원에서 협조를 구한 것일 뿐 뇌물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맞서고 있다.

특검은 삼성 수뇌부를 조사한 후 이 부회장도 조만간 소환할 계획이다.

특검은 삼성그룹에 대한 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SK나 롯데 등 다른 대기업을 상대로도 박 대통령을 둘러싼 뇌물 의혹을 수사한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지난 6일 브리핑에서 ‘삼성 외 다른 대기업도 뇌물 혐의로 수사할 것이냐’는 질문에 “의혹이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수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철 기자 kimmc051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