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진, 서청원 의총서 정면 충돌...

기사입력 2017.01.10 17: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인명진, 책임은 누가 지라고 지는게 아니고 스스로 지는 것...친박 자진탈당 압박
- 인명진, 함께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 집권여당으로서의 마땅한 책임
- 서청원, 나보고 썩은 종양이라 했는데 언제쯤 할복하면 되겠냐?
- 서청원 "우리는 범죄자 아니다"…인명진 면전서 작심 비판
- "목사님이 패권주의…강압적이고 독선·독주로 당 이끌어"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 참석하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신민정 기자]
[선데이뉴스=정성남 기자]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서청원 의원이 10일 의원총회에서 정면 충돌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총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가 배출한 박근혜 대통령이 어려움을 당했는데 그분과 가깝다고 친박, 진박한 것 아니냐”며 “적어도 ‘나도 같이 이분과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 집권여당으로서 마땅한 책임 아니겠냐”고 친박을 힐난했다.

그는 이어 “책임이라는 것은 누가 ‘당신 책임 있다, 없다’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이 많은 권력의 힘을 우리에게 맡겨주신 것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이 정치인의 도리이자 정당의 도리”라며 친박핵심들에게 거듭 자진탈당을 압박했다.

인 위원장이 이어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하려 하자, 서 의원은 곧바로 공개 발언을 신청한 뒤 인 위원장을 맹비난했다.

한편, 서청원 의원은 인 위원장을 향해 “저보고 썩은 종양이라고 했는데 제가 언제쯤 할복하면 좋겠냐”라며 “저도 가족이 있는데 이렇게 불명예스럽게 나가야겠냐. 당내 분란과 갈등을 만든 것은 인 목사 자신”이라고 비난했다.
서청원 의원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비공개로 회의를 전환하려고 하자 공개회의로 전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서 의원은 이날 친박(친박근혜) 인적청산을 주도하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을 면전에서 작심 비판했다.

친박계 맏형 격인 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인 비대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의원총회에서 "목사님은 나에게 '배지를 반납해라, 반성문을 보내라'라고 할 자격이 없다"면서 "우리더러 친박 패권주의라고 하는데 목사님이 패권주의를 보이고, 사당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발언 내내 인 비대위원장을 '목사님'으로 지칭함으로써 현실 정치에 참여한 성직자로서의 신뢰를 무너뜨리려고 시도했다.

서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우리와 친하다고 해서 십원 한 장 주신 분이 아니다"라면서 "최순실을 알지도 못하는데 박근혜 정부에서 일한 사람을 죄인 취급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반박했다.

또 "우리를 범죄자 취급하는데 우리는 범죄자가 아니다"라면서 "저는 대한민국에 땅 한 평 주식 한 개 없으며, 공직자 재산 등록에서도 꼴찌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 의원은 "의원들이 목사님에게 거취에 대한 위임장을 맡겼다고 하지만 말을 함부로 하고 의원들을 공갈 협박해 자괴감을 느끼고 자존심은 갈기갈기 찢어졌다"면서 "강압적이고 독선, 독주로 당을 이끄는 게 끝날 때까지 저는 계속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며칠 전 저더러 할복하라고 했는데 언제쯤 할복하면 좋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서 의원은 "인 목사님은 당직자들을 시켜서 '탈당하면 2∼3개월 후 복귀시켜주겠다'고 약속을 하고 있다"면서 "목사님에게 충성 맹세를 하도록 하는 게 어느 나라 목사인지 말해 달라"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정당법에는 국회의원을 강제로 내쫓을 방법이 없다"면서 "이는 법에 따라 징역 2년에 처할 수 있으니 당직자들도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정성남 기자 csn8013@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