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데스노트”, 박혜나 관객 호평

기사입력 2017.01.11 00:0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김종권 기자]뮤지컬 ‘데스노트’ 속 박혜나를 향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일 개막한 ‘데스노트’는 개막 일주일 만에 화제의 작품으로 떠올랐다. 그 중심에 박혜나가 있다. 앞서 2015년 초연에 이어 이번 공연에서도 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박혜나를 향한 관객들의 극찬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 무대 위 그의 저력에 시선이 모아진다.

박혜나가 분한 렘은 인간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지니고 있는 사신이지만 인간인 아마네 미사에게만큼은 각별한 애정을 쏟는 인물. 사신과 인간 사이의 우정을 넘어 모성애마저 느껴지는 애틋한 연기로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또 공연장을 압도하는 박혜나의 중저음 보이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은 관객들에게 더욱 깊은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데스노트’를 관람한 관객들은 “박혜나, 원작보다 미사를 향한 사랑이 더욱 진하게 느껴져서 좋았다. 렘과 미사의 케미가 사랑스럽게 보일 정도”, “미사를 향한 애정을 지닌 렘과 유머러스한 류크, 두 사신의 대비가 흥미로웠다”며 호응을 보였다.

‘데스노트’는 오는 26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