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나쁜자석”, 박은석-강정우-송광일 등 캐스팅

기사입력 2017.01.11 21:2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김종권 기자]지난 2013년 대학로에 ‘자석 신드롬’을 일으킨 연극 ‘나쁜자석'(연출 추민주)이 오는 3월  다시 돌아온다.  

‘나쁜자석’은 스코틀랜드  작가 더글라스 맥스웰의 ‘Our bad magnet’을 원작으로 국내에서는 2005년 초연됐으며, 관객과 평단의 끊임없는 호평과 찬사를 받아 왔다. 작품은 고든, 프레이저, 폴, 앨런 총 4명의 친구들이 과거의 기억을 회상하는 플래시백 기법으로 9살, 19살, 29살의 시공간을 넘나들며 유년 시절의 비밀과 기억을 통해 인간 본연의 모습을 현실과 동화를 통해 이야기 하는 작품이다.

글을 쓰는 감각이 뛰어나지만 사회부적응적인 성격으로 비운의 천재가 된 고든 역에 문태유, 송광일, 오승훈이 나선다. 4명의 무리에서 대장 역할을 했지만 고든의 19세 죽음 후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는 프레이저 역에 박은석, 박강현, 이창엽, 고든이 남긴 동화를 출간하고자 하는 현실적이고 이기적인 면을 가진 폴 역에는 안재영, 배두훈, 손유동, 우정을 지키기 위해 아픔을 혼자 감당하는 앨런 역에는 강정우, 우찬, 최용식이 참여한다. 

연극에 중독성 강한 록과 발라드 음악을 새롭게 더해 보고 듣는 즐거움을 주는 ‘나쁜자석’은 2012년, 2013년에 이어 연출가 추민주가 다시 참여하며, 대학로 최고의 감성배우 12인이 호흡을 맞춘다. 오는 3월 5일부터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화려한 막을 올릴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