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홍준표 후보는 당장 후보직 사퇴해야"

성폭행 자백범..."대선의 격을 떨어뜨려"
기사입력 2017.04.21 11:2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국민의당은 21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를 향해 "성폭행 자백범, 강간미수 공동정범 홍준표는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김경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불법정치자금 1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는 홍준표 후보의 과거 범죄 사실이 또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홍 후보가 대학 시절 강간미수의 공동정범이었다는 사실이 다시 조명 받은 것이다며 본인의 주장에 따르면 홍 후보는 자신이 약물을 제공한 친구의 강간 시도가 미수에 그친 이후에도 "그럴 리가 없다. 돼지교배를 시킬 때 먹이는 흥분제인데 사람에게도 듣는다고 하더라"고 말하기까지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이번 주요 대선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선거법 위반 전과가 있는데다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이다. 게다가 공소시효가 지났을 뿐, 본인이 강간미수의 공동정범이었음을 자백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 대선의 격을 떨어뜨리고 유권자를 모욕하는 막말 등 갖은 기행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우리는 그를 주요 정당의 후보로 존중하고자 애썼다면서 "설거지는 여성의 몫이다. 남자의 일과 여자의 일은 하늘이 구분한 것"이라는 시대착오적 발언에 대해서도 진정성이 의심스러운 사과를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하지만 대학교 1학년 학생을 상대로 약물을 몰래 먹인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우리는 그를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홍 후보는 보수정치인을 더 이상 참칭하지 말라며 "선거법 위반 전과자,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에 성폭력 자백범은 보수라는 단어를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고 잘라말했다.
 
더불어 "당장 자유한국당 당원들, 특히 18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중 유일한 여성인 나경원 의원이 나서서 홍 후보의 자격을 박탈할 것을 촉구한다"며 "만일 홍 후보가 직을 억지로 유지할 경우 우리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경고했다
 

[신민정 기자 smyun2000@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