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부당한 대우 받아" 불만...검찰 조사 묵비권

검찰, 구속 기간 10일 연장...다음달 2일 구속 만료 일
기사입력 2017.04.21 15:4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정연태 기자]이른바 '매관매직' 등 혐의로 구속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검찰에서 묵비권을 행사하면서 조사를 거부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7일부터 어제까지 나흘 연속으로 고 전 이사를 소환했지만, 고 전 이사는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다.

고 전 이사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처음으로 폭로하고, 수사에 협력한 자신을 검찰이 부당하게 대하고 있다면서 불만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고 전 이사의 변호인단은 "검찰이 20∼30분에 겨우 질문 1∼2개를 하는 수준으로 신문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소환을 빙자한 괴롭힘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한편 검찰은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의 구속 기간을 열흘 연장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 정순신)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손영배)는 지난 20일 법원으로부터 고 전 이사의 구속 기간 연장을 허가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른 고 전 이사의 구속 만료일은 다음달 2일이다.

고 전 이사는 지난 2015년 12월 이모 인천공항세관 사무관으로부터 김모 전 대구세관장을 인천본부세관장으로 승진시켜 달라는 청탁을 받고, 이 사무관에게 2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주식 투자금 명목으로 지인에게 8000만원을 빌린 후 돌려주지 않고, 불법 인터넷 경마 도박 사이트를 공동으로 운영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달 28일 고 전 이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후 이달 11일 고 전 이사를 체포했다. 검찰은 영장심사를 거쳐 15일 특정범죄가중법 위반(알선수재)·사기·마사회법 위반 등 혐의로 고 전 이사를 구속했다. 이후 17일부터 고 전 이사를 매일 소환해 관련 혐의를 조사하고 있는 검찰은 구속 만료일 전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하지만 고 전 이사의 변호인단은 검찰이 부당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변호인단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사 과정에서 변호인의 조력을 받을 권리와 진술거부권 등을 침해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그 정도가 심해지고 있다"며 "수사의 필요성이나 긴급성이 없다면 매일 고영태를 소환하는 것을 지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연태 기자 balbari2002@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