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포토] 서운암 ‘제1회 꽃시백일장’ 열어

기사입력 2017.05.01 16:5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운암 회주 성파 스님이 내빈들과 함께 제1회 꽃시백일장 개막 테잎 커팅을 하고 있다.
[선데이뉴스 모동신 기자] 통도사 서운암(주지 동진 스님)이 지난 22일과 23‘15회 들꽃축제를 겸한 1회 꽃시백일장을 개최했다.
 
서운암 들꽃축제는 경내 20의 야생화군락지 일원에서 금낭화, 할미꽃, 제비꽃, 라일락(수수꽃다리), 황매화, 골담초 등 100여 종의 야생화가 만개해 수만 명이 이곳을 찾아 들꽃 세상속의 화사한 봄을 만끽했다. 
서운암 회주 성파 스님이 축사를 하고 있다.
꽃시백일장은 들꽃축제에 참석한 시민 누구나 참여하여 시를 지어내면 현장에서 바로 심사하고 시상하는 방법으로 진행했다.
 
첫 번째 행사인 이번 백일장의 시제(詩題)는 서운암에 만발한 금낭화’, ‘황매화였다.
서운암 회주 성파스님은 아름다운 자연이 곧 부처님의 말씀이라며 종교를 넘어 꽃들을 보며 마음을 정화하고 교화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동연 양산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서운암 들꽃은 지난 20004서운암 들꽃회가 야생화 1만 포기를 심은 이후 들꽃군락지를 이뤘다. 들꽃축제는 지난 2002, 천연염색축제는 2013년 시작돼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양산시 갑)이 축사를 하고 있다.서형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양산시 을)이 축사를 하고 있다.서운암 회주 성파 스님과 윤영석 의원이 경내 장경각 뜰에서 특별초대전으로 전시중인 ‘절벽에 꽃 피운 천년의 미소’전을 관람하고 있다.서운암 주지 동진 스님이 문학상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 korea4703@gmail.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