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 팬클럽,집단 행동 도 넘고 있어"…자제와 해산 촉구

기사입력 2017.05.17 14:1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팬클럽의 인터넷 집단행동이 도를 넘고 있다며 자제와 해산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선데이뉴스신문=정성남 기자]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17일(오늘) "문재인 팬클럽의 인터넷 집단행동이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문재인 팬클럽의 자제와 해산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팬클럽이) 문 대통령 지지세력인 민노총마저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귀족노조'로 규정하면서 청산해야 할 적폐세력으로 몰아부쳤다"며 "평소에 지적하지 않다가 마음에 안 드는 이야기를 한다고 득달같이 달려들어 홍위병식으로 비판하는 건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문재인 팬클럽이 한겨레 신문사가 발행하는 주간지에서 문 대통령의 사진을 소홀히 다뤘다고 비난한 것과 관련, "이 신문사의 기자가 반박하는 글을 올리자 페이스북에 집단으로 험한 욕설을 가득 채워 그 기자가 백기 투항했다"며 "이런 홍위병식 몰매와 인터넷상 난동에 가까운 행태는 국민통합을 방해한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양정철 전 비서관은 2선 후퇴하면서 '저의 퇴장으로 친문패권 프레임을 거둬달라'라고 했지만, 문재인 팬들의 사이버상 집단행동 자제 선언이나 발전적 해체 선언 등으로 국민이 충분히 납득해야 친문패권 청산의 마지막 작업이고 문 대통령을 돕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는 지금 안보와 경제를 비롯해 모든 영역에서 극히 어려운 위기 상황이라서 이것저것 작은 것들을 따지다 보면 국가적 의사결정이 하세월로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며 "저희는 새로 시작하는 정부에 대해 필요한 협조는 가능하면 일찍 시작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세연 사무총장은 이날 정부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서 30년 이상 된 석탄 발전소 일시 중단 등 응급 대책 내놓았다며 미세 먼지로 국민 건강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당연한 행보입니다만, 뉴스에서 보도된 바같이 한중 공동 연구단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환경부 또한 미세먼지의 영향이 평소 30~50%지만 고농도시에는 60~80%라고 한다. 정부가 발표한 국내중심의 대책으로는 근본적 대책이 어렵기 때문에 하루빨리 대중국 환경 외교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정성남 기자 csn8013@nave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