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생각은 자유”, 5월 23일부터 6월 17일까지 두산아트센터 공연

기사입력 2017.05.17 00:5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연출가 김재엽이 2015년 베를린에서 체류하면서 겪은 이야기를 연극 무대에 올린다. 오는 23일부터   두산아트센터 스페이스111에서 공연하는 ‘생각은 자유’다.

독일 국민이 자유를 위해 부른 민중가요 ‘생각은 자유’(Die Gedanken sind Frei)에서 제목을 빌려왔다. 김재엽 연출이 독일 베를린에서 1년간 생활하며 겪은 경험을 연극으로 꾸몄다. 유학생, 재독 간호사, 현지 예술가 등을 만나면서 갖게 된 고민과 생각을 담았다.

김 연출은 “(베를린 체류를 통해) 지금 한국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 삶과 우리 사회의 모습을 조금 더 객관적으로 바라보게 됐다. 동시대의 문제를 성찰하면서 ‘세계시민 이주민 그리고 난민’이라는 관점을 발견했다. 이 관점을 발견하는 과정에 대한 코멘터리와 같은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김 연출이 직접 쓴 일기와 창작노트, 직접 촬영한 사진, 현지 인터뷰 등을 소품, 영상, 무대로 적극 활용한다. 배우 강애심, 지춘성, 하성광, 정원조와 독일배우 윤안나, 필립 빈디쉬만 등이 출연한다.  6월  17일까지 공연하며 두산아트센터 홈페이지,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생각은 자유’는 두산아트센터의 기획프로그램 ‘두산인문극장’으로 선보인다. 인간과 자연에 대한 과학적, 인문학적, 예술적 상상력이 만나는 자리다. 올해는 ‘갈등’을 주제로 한 전시, 경연, 영화,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