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파올로 젠틸로니 실베리 이탈리아 총리 정상회담

북핵 공동대응 및 동계올림픽 협력
기사입력 2017.09.21 20:2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컨티넨탈 바클레이 호텔에서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 후 악수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파올로 젠틸로니 실베리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의 전통적 우호협력관계 강화 방안 등을 폭넓게 논의했다.

뉴욕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이날 열린 양자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북핵 문제 대응방안과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 등에 초점을 맞춰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탈리아가 2017년 G7(주요 7개국) 의장국, 유엔 안보리 이사국,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으로서 우리의 대북 정책을 지지하고 G7과 안보리 차원의 북핵문제 논의 과정에서 건설적 역할을 수행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에 젠틸로니 총리는 "(북핵 문제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정책과 입장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양국 정상은 북한의 도발에 국제사회가 단합해 강력히 대응해 나가는 동시에 북핵 문제가 평화적 방식으로 조속히 해결될 수 있게 긴밀히 협력하고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내년에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동계 스포츠 강국인 이탈리아가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달라고 문 대통령은 당부했다.

이에 젠틸로니 총리는 "많은 이탈리아인들이 케이팝 등 한국 문화를 즐기고 연간 70만 명 이상의 한국인이 이탈리아를 찾는 등 양국 교류가 활성화돼 기쁘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협조와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경제분야 등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 강국인 이탈리아와 중소기업 분야 기술·인력 교류 등 협력을 활성화하자"고 제안했고, 젠틸로니 총리는 "양국 모두 세계 10위권의 무역 대국으로 한·EU FTA(자유무역협정) 등을 활용한 교역·투자 확대와 중소기업, 과학·산업 기술 분야에서 협력 증진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번 한·이탈리아 정상회담을 끝으로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G7 국가의 모든 정상들과 양자 회담을 마쳤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신민정 기자 smyun2000@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