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평화는 주어지는 것 아니고 만들어 가는 것...통일은 준비된 만큼 빨라질 것"

밤 깊을수록 새벽 가까워…한반도 평화 반드시 온다
기사입력 2017.09.27 19:3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간부 자문위원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평화는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통일은 준비된 만큼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간부 자문위원 초청간담회에서 "지금은 비록 상황이 쉽지 않지만,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반드시 올 것"이라며 "밤이 깊을수록 새벽이 가까운 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0년간 남북관계가 꽉 막혀서 민주평통의 활동에 큰 어려움이 있었지만 새 정부는 남북관계가 어렵더라도 민주평통이 추진하는 다양한 통일사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선각자가 되어 달라"며 "평화는 주어지는 게 아니라 만들어 가는 것이며, 통일은 준비된 만큼 빨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굳건한 한미동맹과 국제공조로 북핵 문제에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한편으로는 평화 통일을 위한 준비와 노력도 꾸준히 해나가야 한다"며 "민주평통이 바로 그 역할을 해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한반도 정세가 엄중할수록 국민의 단합된 힘이 절실하며, 그래서 더더욱 민주평통의 역할과 책임이 크고 막중하다"며 "18기 민주평통이 국민과 해외동포를 대변하면서 정부와 가교 역할을 한다는 생각으로 현장에서 많은 국민을 만나고 소통해주길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덕룡 수석부의장께서 의욕적으로 노력하지만, 여야정·시민사회가 함께하는 통일국민협약 체결에 힘을 모아달라"며 "진보·보수를 뛰어넘어 정권이 바뀌어도 지속 가능하고, 변함없는 통일 원칙을 정립해달라"고 말했다.

또 "적극적인 평화 공공외교를 결의한 것도 매우 고무적인 일로, 거주 국가 외교 인사들과 평화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재외동포 2·3세 대상 차세대 맞춤형 통일교육사업을 진행해 해외 통일역량을 극대화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민주평통은 헌법에 근거한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로 헌법이 지향하는 평화 통일에 관한 한 민주평통은 최고의 기구인데 대다수 국민은 그 활동을 잘 모르고, 특히 지난 몇 년 동안 존재감이 많이 약해졌다"며 "변화와 혁신의 노력을 더욱 강력하게 계속해 주셨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김덕룡 수석부의장은 건배사를 통해 "의장님의 한반도 평화와 헌신 노력에 마음 깊이 감사드리며 힘껏 뒷받침할 각오가 되어 있다"며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적 합의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우리 모두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라는 각오"라고 말했다.

[신민정 기자 smyun2000@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