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경찰..."홍준표 비서 통신자료 확인…민간인 사찰 아니야"

기사입력 2017.10.10 16:1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정연태 기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수행비서가 자신의 휴대전화에 대한 `통신 사찰`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군과 경찰은 수사과정에서 확인한 것일뿐, 정치 사찰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경남경찰청은10일 홍준표 대표가 경남 도지사 당시 수행비서였던 손 모씨의 휴대전화에 대해 지난해 12월과 지난 2월,4월 등 모두 3차례에 걸쳐, 양산시청 공무원과 함안군수 뇌물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통신자료`를 조회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당시 뇌물사건 피내사자와, 수행비서였던 손 씨가, 통화를 하고 문자를 주고받은 내역이 포함돼 있어 손 씨의 `통신자료`를 조회했지만, 뚜렷한 혐의가 없다고 판단해, 추가 수사를 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육군도 이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가정보원·검찰·경찰 등 수사당국이 개인 통신자료를 수집하면서 수행비서 전화가 통신조회됐다며 '정치사찰'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 "한국당 대표 수행비서 대상 통신조회'는 군의 민간인 사찰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육군은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힌 뒤 "육군 보통검찰부는 지난 8월 전 39사단장의 비위행위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수사대상자와 통화한 상대방의 휴대폰 번호내역을 확인하기 위해 '통신사실 확인자료 제공요청'을 2017년 8월2일 실시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때 수행비서인 손모씨의 휴대폰 번호가 포함돼 있어 가입자 인적사항을 확인한 것"이라며 "이는 통신비밀보호법 및 군사법원법에 근거한 적법한 수사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수행비서 손모씨는 실무적인 업무협조를 목적으로 2016년9월부터 2017년7월까지 10여회 통화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범죄사실과 관련성이 없어 별도 추가 조사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9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류여해 최고위원이 문재인 정부의 통신자료 수집을 지적하자 "한달 전인가 내 수행비서의 전화를 통신조회했다. 검찰, 경찰, 심지어 군에서도 내 수행비서 전화기를 통신조회했다"며 "내 전화기는 사용을 하지 않으니까 수행비서 전화기만 군, 검찰, 경찰 등 다섯군데서 했다"고 말했다.

[정연태 기자 balbari2002@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