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 예취수확기 개발..."콩 수확 편하고 쉬워진다, 비용 75% 절감"

기사입력 2017.10.11 18: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한태섭 기자]손으로 작업할 때보다 시간과 노력은 95%, 비용은 75% 줄여주는 콩 예취수확기가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산·학·연 공동으로 '승용 2조식1) 콩 예취수확기'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된 콩 예취수확기는 3륜 주행방식을 적용했으며 탑승식이어서 누구나 쉽게 운전해 작동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다양한 재배 양식에 적용할 수 있도록 예취 폭과 바퀴 주행 폭을 자동으로 조절할 수 있는데, 예취 폭은 60~80cm, 예취 높이는 0~30cm, 바퀴 주행 폭은 140~160cm까지 조절 가능하다.

2개의 칼날이 회전하면서 한 번에 2이랑씩 베어 모아주기 때문에 기존 보행형 콩 예취기보다 성능 또한 2배 이상 높아졌다. 회전 반경은 2m로 작아 좁은 공간에서도 쉽게 이동하며 예취할 수 있다.

이 수확기를 사용하면 10a를 작업할 때 약 0.4시간이 소요돼 손 작업(8.9시간)보다 약 22배(95%) 시간과 노력을 줄일 수 있으며, 비용도 인력 작업에 비해 75%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확기는 10° 이하의 경사지에서 사용해야 안전한 작업이 가능하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콩 예취수확기의 현장평가회를 11일 전남 무안에서 갖고 농가 의견 수렴 후 기술적 보완을 거쳐 농업 현장에 보급할 계획이다.

한편, 이 수확기는 농촌진흥청이 지난 2015년 개발한 '수집형 자주식 두류콤바인'과 함께 사용하면 손으로 수확할 때보다 작업 노력을 95%까지 줄일 수 있다.

농촌진흥청 밭농업기계화연구팀 전현종 연구관은 "이번에 개발한 수확기가 농가 일손 부족을 해결하고, 농업인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밭농업 기계화율을 높이기 위해 고성능 농업기계를 개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태섭 기자 csn991101@gmail.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