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실질 심사 출석...심사 후 병원으로 이송

기사입력 2017.10.12 15:0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정연태 기자]여중생을 살해하고 암매장한 '어금니 아빠' 사건의 공범 이모(14)양이 처음으로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양은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그간 입원해 있던 병원에서 서울북부지법으로 이동하며 취재진 앞에 잠시 멈춰 섰다.

이양은 경찰이 밀어주는 휠체어에 의지하고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파란 담요를 덮은 채 휠체어를 타고 나왔다. 

이양은 '수면제를 친구에게 왜 줬는지, 친구가 숨졌다는 것을 언제 알았는지, 집에서 나갔다가 돌아온 이후 왜 친구를 찾지 않았는지, 아빠가 친구에게 하는 행동을 봤는지' 등 이어지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법원에 도착한 뒤와 심사를 마치고 오전 11시 30분께 나온 뒤에도 '친구가 숨진 것 언제 알았는가', '혐의 인정하는가', '심사에서 무슨 말 했는가'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이양은 오전 11시께부터 약 30분 동안 심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양은 지난 1일 아버지 이영학(35)씨가 중랑구 자택에서 살해한 자신의 친구 A(14)양의 시신을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하는 것을 도운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이양은 A양 살해에는 직접 가담하지 않았으나 아버지가 시신을 가방에 실어 차로 옮기는 것을 거들었고 유기 현장에도 동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버지의 지시로 A양에게 수면제를 건넸으며, A양이 수면제에 취해 집에서 잠들어 있는 중에 외출했다가 돌아와서는 친구를 찾지 않았다는 점 등도 조사에서 드러났다.

이양은 지난 5일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상태로 검거돼 병원에서 치료받으며 조사를 받아왔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 날 전망입니다. 이양은 심사를 마치고 다시 병원으로 향했다.

경찰은 이양의 건강 상태를 살펴본 뒤 추가 조사를 벌여 이씨의 범행 상황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 이씨는 지난 8일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이씨가 살해 사실도 인정함에 따라 살인 혐의도 더해 조만간 이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정연태 기자 balbari2002@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