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워킹 홀리데이”, 11월 7일 두산아트센터 개막

기사입력 2017.10.12 21:2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연출가 이경성  신작 '워킹 홀리데이(Walking Holiday)'가 12일 오후 2시부터 티켓을 오픈한다.
 
두산아트센터 창작자육성 프로그램인 연극 '워킹 홀리데이'가 11월 7일부터 26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apce111에서 관객과 만난다.

'워킹 홀리데이'는 어느 순간 무감각한 존재가 되어버린 '땅'을 인간의 본질적인 신체 활동인 '걷기'를 통해 읽어내는 작품이다. 지난 5월부터 9월 사이 이경성은 배우, 스태프와 함께 비무장지대인 DMZ 일대를 도보로 횡단하며 분단의 풍경을 다양한 감각으로 경험했다.

이번 작품에서는 도보 과정을 바탕으로 그 공간이 가지고 있는 의미를 돌이켜보며,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수많은 경계들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이경성은 동시대 사회적 이슈를 찾아내 공간의 역사, 미디어, 몸 등을 통해 탐구하는 연출가이다. 극장공간과 텍스트 위주의 연극을 넘어 연극의 사회적 역할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있다.

그는 배우들과 함께 리서치, 인터뷰, 토론, 발표 등을 진행하고 이를 바탕으로 작품을 만든다. 2015년 두산아트센터 창작자육성 프로그램으로 선보였던 '비포 애프터'는 대한민국연극대상에서 신인연출상을 받았다.

연극 '워킹 홀리데이'는 두산아트센터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비포 애프터', '그녀를 말해요', '남산 도큐멘타: 연극의 연습-극장 편' 등 이경성이 작·연출한 작품의 티켓을 소지하면 50% 할인을 제공한다. 관람료 1만~3만원. 문의 02-708-5001.

한편, 2008년부터 시작한 두산아트센터 창작자육성 프로그램은 공연 분야의 만 40세 이하 젊은 창작자에게 3~5년간 신작 제작, 워크숍, 해외 리서치 작업 등 창작활동을 장기적으로 지원한다. 이경성 외에도 이자람, 양손프로젝트, 김은성, 성기웅 등이 작품을 개발하고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