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영 감독,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장 위촉

기사입력 2017.10.12 22:0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 제15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집행위원장 안성기)가 정지영 감독을 심사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정지영 감독은 1982년 영화 <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했다. 데뷔 이후 <남부군>, <부러진 화살>, <남영동1985> 등  작품을 연출했고,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으로 꼽힌다.  현재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다.

정지영 감독은 영화 <남부군>, <하얀 전쟁>, <부러진 화살>을 통해 안성기 집행위원장과 배우와 연출자로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으며,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도 꾸준히 참석해 단편영화인들을 응원했다.

정지영 심사위원장을 중심으로  △ 영화평론가 이동진, △ 영화사 집 대표 이유진, △ 영국 카운터스단편영화제 집행위원장 리치 워렌, △ 제1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대상 수상작 <외로우세요?>의 감독 로사리오 가르시아-몬테로가 올해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함께한다.

심사위원들은 예심을 통해 선정된 31개국 47편의 국제경쟁 작품과 13편의 국내경쟁 작품 중 최종 수상작을 선정하게 된다. 올해는 상금 규모도 늘어났다.

한국영화아카데미의 후원으로 신설된 “KAFA상”을 비롯한 경쟁부문 상금 3,600만 원과 역시 아시프 펀드 프로젝트 시상부문에서 신설된 “주한중국문화원상”을 포함한 1,500만 원 등 올해 총 상금 규모는 5,100만 원에 이르며, 시상식은 영화제 폐막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15회를 맞이하는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11월 2일부터 7일까지 6일간 광화문 씨네큐브와 CGV피카디리1958에서 열린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