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홍종학 장관 후보자..."오만인가? 청와대의 비호인가?"

기사입력 2017.11.07 14:0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정성남 기자]국민의당은 7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검증자료 제출 거부와 관련해 "청와대와 여당을 등에 업은 후보자의 오만인가, 무조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청와대의 비호인가"라며 도대체 국민은 뭘 검증하라는 것이냐고 따졌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홍종학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일파만파인데, 정작 본인은 해명은커녕 개인정보를 이유로 검증자료 제출을 거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중구 충무로 건물 관련 월세 수령, 이자 납부 등 배우자와 딸 사이 계좌 거래내역, 차용증 원본, 건물 리모델링 전 임대차계약서 사본 등 불법증여 의혹 해소를 위한 소명자료조차 제출하지 않겠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의혹에 대한 입증 책임은 후보자에 있다. 그럼에도 난 당당하다, 개인정보라 제출하지 못 한다고 해명조차 거부하는 후보자를 국민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의문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철저하다던 청와대의 사전 인사검증시스템은 어디 가고, 돌고 도는 캠프 인사 지명도 모자라 지명하는 후보자마다 의혹에 휩싸이니 중소벤처기업부가 출범은 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연이은 인사 참사에 대해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인사검증과 관련된 참모진들에 대해 철저히 책임소재를 따져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상적인 인사청문절차 진행을 위해 아집을 버리고 관련 자료라도 제대로 제출해 줄 것을 홍 후보자에 요청한다"며 "장관은 국민을 위해 일 하는 자리지 군림하는 자리가 아님을 분명히 알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성남 기자 csn8013@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