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바비”, 16일 씨어터 송 개막

기사입력 2017.11.14 09:3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외모지상주의의 민낯을 통해 바라 본 한 여인의 상처와 욕망, 그리고 치유의 과정을 그린 연극 '바비'가 오는 16일 서초구 '씨어터 송'에서 개막한다.   close본 공연은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 사업' 선정작이다. 서울문화재단은 청년예술인 및 단체의 다양한 창작활동을 후원하고, 안정적으로 작품 개발에 힘쓰도록 예술인들의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연극 '바비'는 배우의 정제된 기술이 극 창작의 주재료가 되어야 한다는 모토로 2016년에 창단한 배우도장 극창작스튜디오의 첫 무대이다. 원작 소설 '바비 인형'은 부성상실과 결핍으로 시작된 한 여인의 상처와 그 치유 과정을 이미지 가득한 시적 언어로 그려낸 수작이다. 연출 김석영은 머리로만 보고 그릴 수 있는 소설 특유의 내러티브를 살아 숨 쉬는 배우의 신체언어와 영상, 음악, 조명 등의 다양한 효과를 활용하여 몽환적이면서도 역동적인 무대언어로 옮겨낸다. '떼도적', '갈매기', '이리와, 무뚜', '엘렉트라' 등 다양한 무대에서 배우로 활약했던 그가 그려 낼 무대그림과 연기 스타일이 기대되는 작품이다.

외모가 삶의 성패를 좌우한다는 풍조가 만연한 사회, 현대인들의 아름다움을 향한 욕망은 날로 커져만 간다. 하지만 그 욕망은 충족될 수 없다.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닌 타인을 위한 욕망이기 때문이다.

연극 '바비'는 한 여인의 분열된 자아들의 광기어린 싸움을 통해 현대인의 자아소외와 타자화된 욕망의 헛됨을 그린다.

연극 '심청', '벚나무 동산', '남산에서 길을 잃다', '로미오와 줄리엣', '구름' 등에서 실력을 쌓아온 박인지가 ‘여자’ 역을 맡았으며, '창조경제_공공극장편', '코발트블루', '오십팔키로', '고등어', '데리러와줘!' 등에서 꾸준히 연기내공을 쌓아온 경지은이 뚱뚱함으로 인해 상처받는 'G'역을 연기한다.  

아울러  연극 '파수꾼', '살라메아 시장', 뮤지컬 '꽃신', '밥퍼(밥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 '멋진 인생' 등 연극과 뮤지컬을 넘나드는 배우 조재웅이 'K', '대학선배' 등 다양한 역할로 분해 극에 힘을 더한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특히 여자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연극 '바비'는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씨어터 송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티켓, 대학로티켓닷컴을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