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미 국회의원, 4대강 블랙리스트 국정원이 개입했다

기사입력 2017.11.29 04:0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무식 기자]지난 26일 진선미 국회의원(2선, 서울 강동 갑)은 이명박 정부의 4대강·국책사업반대행위 단체 및 인명사전 작성에 국정원이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진 의원은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10월2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환경정보평가원은 2011년 국정원이 보수단체와 기업의 자금 지원 매칭 대상 단체였다.

이에 따라 국가정보원이 4대강 반대 블랙리스트 작성을 보수단체를 통해 외주화한 게 아닌지 자금의 출처와 경위 등 진상규명이 필요하다.

이 단체가 4대강 인명사전을 발간한 이후인 2013년 국무총리실에서 2000만원을 민간단체 지원명목으로 받았고, 행정자치부에서도 3700만원을 지원 받았다.

4대강 사업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국가정보원 차원에서 단순히 정보 수집이 아니라, 실질적 지휘와 실행의 전위부대 역할을 했었다.

4대강 관리, 활성화대책, 홍보 등 4대강 공사 진행부터 완공까지 컨트롤 타워가 국정원으로 비춰 봐도 무리가 없을 만큼 원세훈 원장은 4대강에 공을 기울여 왔었다.

이명박 정권의 핵심 정책 추진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에 대한 블랙리스트와 불법적 행위에 대한 조사는 진척이 없었다.

4대강 사업에서 국정원이 어떤 공작을 했는지 개혁위원회에서는 조사 기한을 연장해서라도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무식 기자 rose099700@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