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창작아케이드, 청년 공예작가 위한 ”향유공예” 展 개최

기사입력 2017.12.05 09:4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서울문화재단 신당창작아케이드는 청년 공예작가에게 창작활동비를 지원한 ‘청년예술인 창작지원사업’의 성과를 보여주는 ‘향유(享有)공예’전을 오는 8일부터 22일까지 씨알콜렉티브, 산울림아트앤크래프트, 디티에이블 등 서울 서교동 3곳에서 연다.

전시는 ‘청년예술인 창작지원사업’ 공예분야 100명의 선정 작가 중 도자, 금속, 섬유, 목 등 공예계 전 분야에서 활동하는 청년작가 58명의 열정을 담기 위해 기획됐다.

먼저 청년예술인의 개성이 돋보이는 현대 공예작품 90여 점을 선보이는 ‘향(香)’전(~13일, 씨알콜렉티브), 일상 속 공예의 유용한 쓰임을 제안하는 ‘유(有)’전(13~22일, 산울림아트앤크래프트), 가구작가 이종명, 윤정무, 이문혁 3인전 ‘공예에 반하다’전(13~22일, 디티에이블)으로 구성됐다. 

2부 ‘유(有)’ 전이 시작되는 13일 오후 1시에는 디티에이블과 산울림 아트앤크래프트에서 오화진 섬유공예가, 이종명 목가구 작가, ‘공예+디자인’ 김태완 편집장 등 전시기획자 청년공예작가들과 함께하는 전시장 순회가 있다. 3시부터 씨알콜렉티브에서 이어지는 ‘아티스트토크’에는 청년공예작가들이 전시 출품 작품을 직접 발표한다.

행사에는 사전 신청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한편, 서울문화재단의 ‘청년예술인 창작지원사업’은 사회 초년생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공공지원금 수혜 경력이 없는 39세 이하 또는 데뷔 10년 이하 청년예술인과 단체 약 900명(팀)에 56억 원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그 중 공예작가 100명은 정산 없이 활동결과를 보고하는 조건으로 200만 원씩을 지원받았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