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대행사 함샤우트, 벤처-스타트업 지원 비즈니스 엑셀러레이션 시장 진출

기사입력 2017.12.05 21:5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함샤우트 공동 대표 김재희(왼쪽), 함시원(오른쪽)이 스타트업 육성사업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함샤우트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홍보-마케팅 전문회사 함샤우트가 스타트업 육성.투자 사업에 뛰어든다.

함샤우트(공동대표 김재희-함시원)는 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9일 '홍보마케팅 4.0' 플랫폼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김재희 대표는 "기본적으로 직접 투자가 원칙이다. 전환사채 비용은 100% 홍보마케팅 자금으로 집행하고 사업이 잘 안돼도 스타트업에는 책임을 묻지 않는다. 사채는 가능하면 주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함시원 대표는 "우버, 에어비앤비 등 세계적 플랫폼이 산업에 이미 혁명을 일으키고 있다"며 "함샤우트는 스타트업과 함께 성장하는 신규 사업을 통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매출 56%, 영업이익 100%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함샤우트 관계자는 "한국M&A센터(대표이사 유석호), 도전과나눔(이사장 이금룡)과 제휴협력을 통해 매년 최소 10개 이상의 유망 벤처·스타트업을 발굴히고 사업 육성(엑셀러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고 전했다.

특히 전환사채 발행 형식으로 스타트업에 홍보마케팅 자금을 지원하고 그 기업이 성장한 후 지분으로 돌려받는 형식의 투자를 진행한다.

함샤우트의 플랫폼은 ▲빅데이터 분석을 제공하는 'BD클라우드' ▲제품에 가장 적합한 인플루언서를 매칭하는 '잇플루언서(Itfluencer)’ ▲인플루언서를 위한 플랫폼인 ‘잇커머스’ ▲외주 개발사와 스타트업간 계약을 연결해주는 오픈 마켓 형태의 ‘오픈브릿지’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고 투 차이나(Go to China)' 등 5가지다.

이중에서 '고 투 차이나' 플랫폼은 혜량(대표이사 김만기), 케이엘에프(대표이사 신민철), 미디어타임리치(대표이사 김시현) 등 중국 시장 네크워크를 가진 기업들과 협업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