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명성황후”, 2018년 3월 세종문화회관 개막

기사입력 2017.12.05 22:1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창작 뮤지컬 ‘명성황후’가 2018년 3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1995년 초연 이후 무대에 오를 때마다 수정과 보완을 거듭하며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여 왔다. 이번 공연에서도 새로운 변화를 시도할 예정이다.

'명성황후’는 조선 제 26대 왕 고종의 왕비이자 대한제국의 첫 황후였던 명성황후의 서거 100주년을 기념하여 제작된 대형 창작 뮤지컬이다. 19세기 말 격변의 시대에 허약한 국권을 지키려 일본에 정면으로 맞서다 비참한 최후를 맞은 명성황후의 삶을 그렸다. 국내 창작 뮤지컬로는 최초로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에서 공연하며 해외 언론의 극찬을 받았고, 지난 20여 년간 1,300회 공연, 누적 관객 180만 명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2018년 3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명성황후’는 23주년을 맞아 새로운 변화를 통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뮤지컬 '명성황후'의 상징인 포스터에서도 변화를 찾을 수 있다. ​지난 20여 년 간 姑이만익 화가의 판화를 메인 이미지로 사용했다. 2018년 한층 새로워진 작품을 표현하기 위해 공모전을 통해 당선된 신진 작가의 일러스트를 활용하여 더욱 강렬하고 드라마틱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전 포스터가 강단 있는 명성황후의 모습을 직접적으로 표현했다면, 이번 포스터는 옷깃을 부여잡은 두 손과 ‘다시 떨쳐 일어나리라’는 글귀는 강대국에 둘러싸여 불안했던 당시 정세와 국권을 회복하고자 했던 명성황후의 단호한 의지가 느껴진다는 평이다. 일러스트는 독일에서 유학 중인 김보라(헥세) 작가가 참여했다.   

김보라(헥세) 작가는 “한국 최고의 뮤지컬 포스터 일러스트를 그리게 되어 영광이다. 작업하는 내내 즐겁고 가슴 뛰었다”는 소감을 말했다.

강렬하고 드라마틱한 포스터 공개를 시작으로 관객들과의 본격적인 만남을 준비하는 뮤지컬 '명성황후'는 오는 3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