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원서 2억 받은 경위 법정 공개”...대통령이 돈 필요하다고 해..

기사입력 2018.01.09 22:4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명철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6년 하반기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진 이후에도 국가정보원에서 2억원을 받은 경위가 법정에서 공개됐다.

검찰은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재만·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의 속행 공판에서 이병호 전 국정원장의 검찰 신문조서를 통해 이런 내용을 공개했다.

이 전 원장은 검찰에서 "국정농단 사태 이후 안봉근 비서관이 더는 필요 없다고 해서 (돈 전달) 중단을 지시했다"며 "그런데 9월 추석 전에 안봉근으로부터 '대통령이 돈이 필요하다'는 말을 듣고 2억원을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이와 관련해 안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이헌수 국정원 기조실장이 '명절에 VIP에게 필요한 걸 해주고 싶은데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고 해서 'VIP도 명절이면 금일봉을 많이 쓸 것 같다'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에 따르면 이후 안 전 비서관은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국정원에서 돈을 받아 대통령께 올려드리라"고 전했고,  정 전 비서관이 이헌수 전 실장에게서 돈 가방을 받아 박 전 대통령의 관저 침실 앞에 두고 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실장은 이후 상황에 대해 검찰에서 "안봉근 비서관에게서 'VIP가 흡족해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김명철 기자 kimmc051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