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가지 그림자:해방”다코타 존슨, 청순 벗고 도발적 여인 변신

기사입력 2018.01.31 20:3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전 세계 흥행 수익 9억 5천만 달러를 기록한 파격 로맨스 3부작의 마지막 챕터 '50가지 그림자: 해방'의 히로인 다코타 존슨이 이번 작품에서 기존의 청순한 이미지를 완전히 뒤집는 180도 다른 색다른 매력의 ‘아나스타샤’로 찾아온다.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는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19금 파격 로맨스 영화. 여주인공 아나스타샤 역을 맡은 다코타 존슨은 극중에서 전작과는 모든 게 바뀐 파격적인 모습을 공개했다. 파격 로맨스 3부작의 마지막을 장식할 영화 '50가지 그림자: 해방'은 거부할 수 없는 완벽한 남자 크리스찬 그레이(제이미 도넌)와 치명적인 매력으로 그를 사로잡은 아나스타샤(다코타 존슨)의 비밀스러운 관계가 역전되면서 맞이하는 마지막 절정의 순간을 그린 작품. 시리즈 전작에서 확실한 취향의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진 남자 크리스찬 그레이와 운명적인 사랑을 나누던 순수한 대학생 아나스타샤를 연기한 그녀가 이번 '50가지 그림자: 해방'에서는 그를 점점 더 강하게 사로잡고, 결국 그의 모든 규칙을 자신이 주도하는 당당한 캐릭터로 변신한다.

파격적인 로맨스의 서막을 알린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에서 그레이를 처음 만난 아나스타샤는 풋풋한 대학생이었다. 아나스타샤는 완벽한 남자 그레이에게 본능적으로 끌리게 되고, 그와 사랑에 빠지면서 자신이 몰랐던 욕망에 눈뜨게 된다. 은밀하고 확고한 취향을 가진 그레이와의 만남에서 아나스타샤는 갈등을 겪기도 하지만 그들의 사랑은 더욱 깊어지고, 아나스타샤는 숨겨져 있었던 자신의 욕망에 더욱 충실해진다.

이번에 공개된 '50가지 그림자: 해방'의 스틸에서는 아나스타샤가 휴양지에서 비키니를 입은 채 선베드에 누워 살짝 내린 선글라스 너머로 ‘그레이’의 완벽한 몸매를 감상하는 눈빛에서 당당함을 넘어 여유까지 느껴져, ‘그레이의 여자’였던 ‘아나스타샤’가 모든 규칙과 비밀을 깨고 그레이를 아나스타샤의 남자로 만든 비밀에 대한 궁금증을 안긴다. 또한 다코타 존슨은 아나스타샤가 일하고 있는 출판사에서도 승진을 거듭하고, 인생에서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들을 성취해 나가는 과정을 완벽하게 표현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완벽한 남자 그레이를 리드하는 새로운 모습의 아나스타샤를 만날 수 있는 파격 로맨스의 마지막 챕터 '50가지 그림자: 해방'은 2월 21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