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실-이종혁 주연 영화 ”엄마의 공책”, 3월 개봉

기사입력 2018.02.06 10:3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영화 ‘엄마의 공책’이 3월 개봉을 확정했다. 개봉 확정과 함께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엄마의 공책’은 30년 넘게 반찬가게를 운영한 엄마의 사연이 담긴 비법 공책을 발견한 아들이 유독 자신에게만 까칠할 수 밖에 없었던 엄마 인생에 숨겨진 비밀을 알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전 세대 공감 드라마이다.

‘부산행’ 등 영화를 비롯해 드라마와 연극무대에서 수십 년을 연기한 배우 이주실이 자타공인 명품 손맛을 지닌 엄마 ‘애란’ 역을 맡았다. MBC 예능 ‘아빠! 어디가?’를 통해 ‘국민 아빠’로 등극한 배우 이종혁이 철부지 아들 ‘규현’을 맡아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규현의 아내이자 워킹맘 ‘수진’ 역에는 김성은이, 규현의 친구 ‘정호’ 역에 이준혁, 애란의 단짝 ‘윤자’ 역에 김선화, 애란의 딸 ‘혜원’ 역에 이영아 등의 배우들이 활약한다.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을 연출해 웰메이드 가족영화로 호평 받은 김성호 감독 또한 다시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영화로 돌아왔다. 가장 각별한 모자 사이, 손맛이 담긴 반찬가게,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집밥 등 일상에서 볼 수 있는 우리 가족 같은 이야기와 나와 내 이웃 같은 현실적인 캐릭터로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주인공 ‘애란’의 반찬가게를 그림 같은 풍경으로 포착했다. 해질녘, 유독 환하게 불이 켜진 가게의 모습이 마치 늦게까지 아들을 기다리는 엄마 마음을 연상시켜 따뜻한 느낌을 자아낸다. 푸른 배경에 다채로운 색감의 음식 일러스트가 특별함을 더한다. ‘엄마가 만들어주는 건 다 맛있다’라는 문구가 엄마가 해주신 집밥을 떠올리게 만드는 애틋함까지 더해 영화가 보여줄 정감 어린 이야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엄마의 공책’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