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원내대표"김영철, 연일 북미대화 강조...대화 의지 밝히는 고무적"

자유한국당, 국회 파행 접고 포스트 평창 같이 고민하자
기사입력 2018.02.27 18:3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img_20180227105908.JPG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의 일련의 움직임은 한사코 비핵화를 거부해온 과거와 달리 대화와 타협으로 무게 축을 올리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선데이뉴스신문=김명철 기자]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27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 결과에 대해 "연일 북미대화 필요성을 강조하며 대화 의지를 밝히는 점은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의 일련의 움직임은 한사코 비핵화를 거부해온 과거와 달리 대화와 타협으로 무게 축을 올리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다"며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회에서 해법을 모색하자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 진전과 비핵화 선순환을 꾸준히 노력했는데 빛을 발하고 있다"며 "이제 막 한반도 비핵화의 첫 단추를 끼운 만큼 정부는 주도적, 단계적 접근법을 통해 북미대화와 남북관계 진전을 성사시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도 국회 파행을 접고 '포스트 평창'을 같이 고민하자"며 "남북관계 개선 고민과 해법을 국회에서 건설적인 비판과 지적을 통해 풀어가자"고 제안했다.


이어 2월 임시국회에 대해서도 "어제도 한국당이 거리집회를 이유로 법사위를 비롯한 일부 상임위 법안심사 소위를 일방적으로 취소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르다는 말이 있는 만큼 조속히 모든 상임위를 정상화하는 협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소중한 개헌 시간마저 볼모로 잡고 있다. 뜬금없이 10월 개헌론을 들고나오고 이제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감추기 위한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한다"며 "한국당을 뺀 야당은 (6월 개헌에) 이견이 없다. 한국당은 오직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치공학에만 매몰돼 있다"고 꼬집었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 사태에 대해서는 "본사 경영실패에 따른 것으로, (본사는) 임시방편보다는 경영정상화의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며 ▲대주주 책임 ▲고통분담 ▲장기 경영정상화 방안 등 정부의 3대 원칙을 수용해야 지원 여부 논의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재차 피력했다.

[김명철 기자 kimmc051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