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日 정부와 한국당 위안부 문제 발언...참으로 황당해"

이명박 전 대통령 "반드시 처벌 받아야"
기사입력 2018.03.02 14:4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추미애(23).jpg[선데이뉴스신문=김명철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3·1절 기념사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을 언급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와 자유한국당을 향해 "일본 정부와 자유한국당이 보인 비슷한 반응은 참으로 황당하다"고 비판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명색이 제1야당이 대한민국 역사의 유구함을 외면한 채 국민이 아닌 일본의 입장을 대변하는 태도는 참으로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일본 정부 역시 문 대통령의 기념사에 유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며 "위안부 학살 동영상이 공개됐지만, 진실을 외면하는 태도에 국민의 분노가 높아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대표는 이어 "위안부 문제는 진정한 사과와 참회 없이 한 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대북특사 파견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시의 적절한 조치"라며 "한미 양국 공동목표 달성을 위한 한미 정상 간 긴밀한 소통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으로 북미 간 불신과 긴장의 벽을 걷어내야 한다"며 "대북특사 이후엔 대미특사도 함께 보내 북미 대화를 적극 준비하고 평화의 결실을 맺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해야 한다는 여론이 더욱 높다"며 "대통령의 권력을 사리사욕, 비즈니스 도구로 사용한 이 전 대통령은 반드시 처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또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 운운 전에 범죄혐의를 소상히 고백하고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10조 원에 달하는 록히드 마틴 전투기 도입 비리가 확인되고 있다"면서 "방산비리는 국민의 생명과 국가 안보를 볼모로 한다는 점에서 나라를 팔아먹는 범죄"라고 비판했다.

 

특히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수사와 관련해 "연일 터져 나오는 자유한국당 집권 시절부터의 부정부패 비리 의혹에 대해 성역없이 제대로 수사해야 한다"며 "한국당의 철 지난 안보장사에 호응을 보내는 국민은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명철 기자 kimmc051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