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첫 미투운동 성폭력 사건 ‘채이배’, "성폭력 가해 보좌관, 면직 처리"

기사입력 2018.03.06 17:4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8839258_10210566876391639_3995573123097105567_n.jpg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출처:페이스북]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6일 자신의 의원실에 근무하는 보좌관이 국회 첫 미투운동의 성폭력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것 관련 "해당 보좌관을 면직 처리하기로 했다"며 "저의 보좌관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돼 매우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어제 국회에서의 첫 미투가 있었다”며 “가해 당사자는 저희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근무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저의 보좌관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었다는 점에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해당 보좌관을 면직 처리키로 했다고 밝혔다.

 

채 의원은 "제가 국회에 있었던 기간이 아주 짧지만 국회에 존재하는 권력관계와 폐쇄성은 잘 알고 있다"며 "피해자가 글을 쓰기까지 얼마나 큰 용기와 고민이 필요했을지 충분히 공감하고 또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성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온 것은 5일 국회 홈페이지에 '용기를 내보려 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과거 국회의원실의 보좌관 A씨가 게재한 것이다.

 

글쓴이는 자신을 비서관이라고 밝히면서 "2012년부터 3년여 간 근무했던 의원실에서 벌어진 성폭력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A 씨가 ‘뽀뽀해달라’는 등의 요구를 하고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