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 빌보드'프란시스 맥도맨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

기사입력 2018.03.06 23:3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97432_237402_3910.jpg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영화 ‘쓰리 빌보드’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4일 오후(미국 현지시각) 미국 할리우드 LA 돌비극장에서 진행된 제 90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진행됐다. 올해 역시 지미 키엘이 사회를 맡았다.

 

프란시스 맥도맨드는 ‘쓰리 빌보드’에서 딸을 잃은 엄마의 분노와 슬픔을 섬세하게 표현해 내며 대체 불가한 인생연기를 펼쳤다는 평을 받았다. '파고' 이후 두 번째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게 됐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레이디 버드’ 시얼샤 로넌,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샐리 호킨스, ‘아이, 토냐’ 마고 로비, ‘더 포스트’ 메릴 스트립과 경합을 펼쳤다.

 

‘쓰리 빌보드’는 모두가 잊어버린 딸의 살인사건 범인을 찾기 위해 대형 광고판에 도발적인 메시지로 이목을 집중 시켜 세상과 사투를 벌인 한 엄마의 이야기를 다뤘다. 오는 15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제 90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에는 ‘셰이프 오브 워터’ ‘더케르크’ ‘겟아웃’ ‘쓰리 빌보드’ ‘레이디 버드’ ‘더 포스트’ ‘팬텀 스레드’ ‘다키 스트 아워’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등이 후보에 올랐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