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원내대표, “한국당 지연전술로 개헌협상 시작도 못하고 있어"

민주당 “성폭력 피해자와 함께할 것…성폭력에 정무적 판단 없다”
기사입력 2018.03.08 14:3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gg.JPG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발언을 통해 "개헌의 시간을 흘려보내는 것은 국회지 정부가 아니라며 자유한국당의 지연 전술로 핵심적 개헌 협상은 시작도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데이뉴스신문=김명철 기자]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8일 개헌논의와 관련해 "개헌의 시간을 흘려보내는 것은 국회지 정부가 아니라며 자유한국당의 지연 전술로 핵심적 개헌 협상은 시작도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월 안에 자체 개헌안을 마련하겠다고 했지만, 한국당이 임시국회에서 내놓은 것은 여당 개헌안에 대한 색깔 공세가 전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개헌 국민투표 시기가 지방선거보다 늦춰질 경우 동력 악화가 우려되고, 그렇게 되면 30년 만에 찾아온 천재일우의 기회를 헛되이 흘려보낼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우려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국민헌법자문특위가 개헌안을 발표하는 13일 이전에 국회 차원의 개헌안을 국민에게 보고해야 한다"면서 "만일 그렇지 못하면 국민은 국회 내 개헌 논의가 더 이상 불가능하다고 판단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한국당을 압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최근 잇따르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한 지지와 피해자 지원 의지를 밝혔다.

이어 그는 "미투 운동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한 번 용기 있는 여성들의 목소리가 세상을 바꾸고 있다"면서 "민주당은 여성들의 용기에 온전히 공감하고, 전적으로 지지하고, 피해자의 편에서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또 "성폭력 문제에 대해서는 결코 정무적 판단을 하지 않겠다"며 "선언적 차원을 넘어 당 특위로 격상된 '젠더폭력대책특위' 산하에 신고센터를 둬서 직권조사에서 고발까지 당이 책임 있는 자세로 엄중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투 운동은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그 뜻을 뼛속 깊이 엄중히 받아들여 정치적 공세, 음모론으로 얼룩지게 해선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김명철 기자 kimmc051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