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포대교쉼터 지붕 철거 결정… 30일 부분 교통통제

기사입력 2018.03.29 22:0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ww.jpg[선데이뉴스신문=김명철 기자]마포대교를 걷다보면 잠시 쉬어갈 수 있는 ‘마포대교 쉼터’가 있다. 의자에 앉아 잠시 쉴 수 있으며 햇빛과 비를 피할 수 있도록 지붕이 설치돼 있는데 가끔 이 지붕 위로 올라가 투신을 시도하는 경우가 있어 서울시가 이 쉼터 지붕을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마포대교 쉼터는 보행환경 개선의 일환으로 2009년 12월 서울시가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쉼터의 사용목적과는 달리 지붕으로 위로 올라가 한강다리에서 투신하는 경우가 있자 시가 고민 끝에 철거를 결정하게 된 이유는 시민이용 편의보다 안전에 우선한 결정이다.

 

이러한 결정을 내리기 위해 쉼터 지붕을 철거하는 방법과 쉼터 지붕에 올라가지 못하도록 추가 시설을 설치하는 방법을 고민했으나 추가 시설을 임시 설치하고 시연한 결과 투신시도를 완벽하게 차단하기 어렵고 추가 시설을 높게 설치할 경우 보행자의 시야를 가릴 수 있어 쉼터 지붕을 제거하는 방법을 택하게 됐다.

 

시는 3월 30일 장비를 투입해 쉼터 3곳의 지붕을 철거할 계획으로 연결부를 절단하고 제거하는 공사를 실시한다. 기존의 쉼터 의자는 그대로 이용 가능하다.

 

이를 위해 3월 30일 오전 9시부터~오후 5시까지 마포대교 1차로가 교통 통제된다. 이 시간 교통 혼잡이 발생될 수 있어 마포대교를 이용하는 차량은 서행 및 안전운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지붕 철거작업 외에도 마포대교 난간 등 시설물 세척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사회적 문제인 자살예방을 위해 2012년 9월 마포대교에 ‘생명의 다리’를 설치해 희망과 위로의 말을 건네는 문구들을 통해 마음의 위안을 주는 힐링의 공간으로 조성했으며, 다리 난간을 높이는 등 투신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실시하고 있다.

 

2016년 12월 투신예방을 위해 마포대교 다리 난간을 추가로 높인 이후 자살시도자는 2017년 한해 전년도와 비교하여 211명에서 163명으로 48명이 감소했다.

 

고인석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마포대교 쉼터는 오고가는 길 잠시나마 앉아 쉴 수 있는 쉼터였다”며 “지붕 철거로 인해 이젠 햇빛과 비는 피할 수 없게 됐지만 편의보다는 안전에 우선한 결정으로 시민들도 다소 불편하겠지만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명철 기자 kimmc051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