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경찰청!! 긴급차량 통행시간 45%대 단축…우선신호 시스템 확대 도입 추진

표준규격 개발 착수…자율주행차 기반 구축 위해 지속 개발·협력키로
기사입력 2018.04.09 22:0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jpg[선데이뉴스신문=김명철 기자]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경찰청(청장 이철성)이 협력하여 현재 의왕시에서 시범 운영 중인 ‘긴급차량,버스 우선신호 시스템’을 전국적으로 확대 도입하기 위한 표준규격 개발에 착수한다.

 

*우선신호 시스템 표준개발 연구 용역(기간/금액) 2018년 4월∼12월, 5억1100만원 ‘긴급차량·버스 우선 신호 시스템’은 구급차, 소방차와 같은 긴급차량 또는 버스가 신호등이 있는 교차로에 접근하였을 때 차량의 위치를 미리 감지하여 정지하지 않고 우선적으로 통과 할 수 있도록 신호를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화재·재난 등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였을 때 긴급차량이 신호대기로 지체되지 않고 신속히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의왕시 5개소 시범운영 결과(2017년 9월~2017년 12월), 긴급차량 통행시간 평균 45.6% 감소, 국토부와 경찰청은 우선신호 시스템 확대를 위한 신호운영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통합 단말기 및 신호제어장치의 표준기술 규격안을 마련하여 올해 8월 경 각 지방자치단체에 표준기술 규격안을 배포할 계획이다.

 

‘긴급차량·버스 우선 신호 시스템’은 향후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시스템으로 국토부와 경찰청은 자율주행 기반 구축을 위한 실시간 신호정보 제공, 도로·교통 안전시설 표준화 등에 있어서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김명철 기자 kimmc051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