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영, 한일합작 '막다른 골목의 추억' 출연

기사입력 2018.04.12 22:1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32209085393968_1521677334.jpg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의 단편 소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이 국내에서 영화화된다.

 

영화사 조아는 지난 1일 '막다른 골목의 추억'(감독 최현영)을 일본에서 크랭크인하고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 요시모토 바나나가 그녀의 작품 중 가장 사랑하는 작품이라고 밝힌 바 있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바나나 문학의 정수를 그대로 담은 감성멜로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으로 재탄생한다.

 

국내 팬들에게 '키친', '도마뱀' 등으로 잘 알려진 요시모토 바나나는 무라카미 하루키와 함께 일본 독서시장  인기를 양분하고 있는 작가로 미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전세계에 250만 이상의 열성적인 팬층을 가진 대표적인 일본의 대중작가다.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사랑을 잃고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 내몰린 주인공이 낯선 도시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 상처를 치유하는 이야기로, 단편영화 '그 후'로 다마국제영화제 그랑프리 수상, 아시아태평양 대학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는 최현영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매력적인 여주인공 유미 역에는 한국과 일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겸 가수 최수영이 열연한다. 최수영과 호흡을 맞추는 니시야마 역에는 일본의 라이징 스타 다나카 슌스케가 출연을 확정했다.

 

요시모토 바나나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낯선 도시에서 찾아오는 감성멜로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4월 한달 동안 일본에서  촬영이 진행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