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데자뷰'로 스크린 복귀

기사입력 2018.04.13 23:5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41310383995794-540x358.jpg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배우 남규리가 영화 ‘데자뷰’에서 사건의 중심에 선 인물 지민 역을 맡아 스릴러 퀸에 도전한다.

 

‘데자뷰’는 차로 사람을 죽인 후 공포스러운 환각을 겪던 여자가 견디다 못해 경찰에 찾아가 신고하지만 사고가 실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듣고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빠져드는 충격 미스터리 스릴러다.

 

남규리는 2008년 ‘고사: 피의 중간고사’로 163만 관객을 동원하며 스크린에 데뷔했다. 목숨을 걸고 친구들을 지키느 캐릭터를 맡아 섬세한 연기를 선보였다.  


이후 국내 드라마계의 거장 김수현 작가의 ‘인생은 아름다워’를 통해 드라마로 영역을 넓힌 남규리는 2016년 ‘그래, 그런거야’로 두 번째 러브콜을 받으며 김수현 사단에 입성했다. 

 

이번 ‘데자뷰’에서는 자신이 살인을 저질렀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며 매일 끔찍한 환각을 겪는 지민 역을 연기한다.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에 놓인 캐릭터를 만나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인다. 스릴러 퀸에 도전하는 남규리 주연의 ‘데자뷰’는 오는 5월 개봉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