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순직 조종사 유가족 초청 오찬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의 명예와 헌신” 예우
기사입력 2018.04.23 21:3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aaa.jpg
김정숙 여사는 23일 오후 12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순직 조종사 유가족들을 초청해 오찬을 나누었다.[사진=청와대]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김정숙 여사는 23일 오후 12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순직 조종사 유가족들을 초청해 오찬을 나누었다. 오늘 이 자리에는 순직 F-15K 조종사 유가족들을 비롯해 순직 조종사 부인회 회장과 회원들이 함께 했다.

 

김 여사는 “남편과 아들을 잃은 슬픔을 견뎌내야 하는 가족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많이 아팠다. 그래도 이렇게 공군가족들이 함께 해주시니 감사하다.”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또한 “곧 다가올 남북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만나 평화를 향한 한 걸음을 내딛게 된다.”며 “한반도의 평화가 이런 슬픔을 덜 만들게 되면 좋겠다”라고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다. 

 

순직 조종사 부인회(순조회) 회장이며, 85년에 순직한 김병윤 중령의 부인 강성희씨는 “순직 조종사 유가족들이 청와대로 초청받은 일은 처음이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서 “아무리 오래 지나도 그 날의 사고는 엊그제 일 같다. 그러나 아이들 크는 모습을 보고 순조회에서 서로 위로해 주다 보면 살아갈 힘이 난다.”고 말하였다.

 

지난 4월 5일 F-15K 전투기를 타고 경북 칠곡에서 작전임무 중에 순직한 박기훈 대위의 어머니 신현숙씨는 “사고 전날 통화했던 아들이다. 생생한 목소리와 이야기들이 잊혀지질 않는다.”며 “아들의 부재가 아직은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하였다.

 

‘06년 수원기지 어린이날 기념 블랙이글 에어쇼 임무 중 순직한 김도현 소령의 아내 배수연씨는 “남편을 잃은 자신의 슬픔보다 아들을 잃은 시어머니의 슬픔이 더욱 큰 것 같다.”고 말하며 “슬픔은 다른 것들이 채워주기도 하고 다른 무언가로 이겨내기도 한다.”며 다른 이들을 위로하기도 하였다.

 

‘10년 강원 황병산 상공에서 작전임무 중 순직한 오충현 대령의 아내 박소영씨는 순직자가 사관생도 때부터 쓴 일기장에 자신의 글을 더해 <하늘에 새긴 영원한 사랑>이라는 책이 출간되었다며 “남편을 잃고 그의 글을 다시 본다는 것만으로도 괴로운 시간들이었지만 이 책을 통해 조종사들의 마음가짐이 어떠한지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였다.

 

끝으로 김 여사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의 명예와 헌신을 기리고, 그 가족들을 예우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자랑스러운 내 남편,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라는 생각이 들도록 더욱 성심을 다하겠다.”고 말하였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