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의장, ‘전봉준 장군 동상 제막식’... “동학 농민혁명이 남긴 자유와 평등정신”

기사입력 2018.04.24 17:2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봉준 장군 동상 제막식 참석(1).jpg
정세균 국회의장은 4월 24일(화) 오전 11시 종로구 서린동 영풍문고 앞에서 열린 「전봉준 장군 동상 제막식」에 참석했다.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정세균 국회의장은 24일(화) 오전 11시 사단법인 ‘전봉준 장군 동상건립위원회’ 주최로 종로구 서린동 영풍문고 앞에서 열린 일제침탈과 봉건지배에 맞서 싸운 전봉준 장군의 얼을 기리고, 민족·인권운동의 효시인 동학운동의 시대적 의미를 되새기고자 개최된 ‘전봉준 장군 동상 제막식’에 참석했다.

 

정 의장은 축사에서 “오늘 동상을 제막하는 이 자리는 바로 123년 전 전봉준 장군이 순국하신 전옥서(典獄署) 터”라면서 “이곳이 우리 근현대사에서 제국 주의와 독재 그리고 정권의 부패에 항거했던 3·1운동과 4·19혁명, 6월 항쟁과 촛불시민혁명 현장임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 의장은 “뜻 깊은 이곳에서 장군을 영원히 기억하고, 후손들에게 동학 농민혁명이 남긴 자유와 평등정신을 알릴 수 있게 된 것은 커다란 축복”이라 면서 “그의 큰 뜻을 받들어 우리도 서로를 하늘과 같이 섬기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봉준 장군 동상 제막식 참석(2).JPG
정세균 국회의장은 24일 전봉준 장군 동상 제막식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한편 전봉준 장군 동상은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모은 국민성금 2억7천여만원으로 세워졌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