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의 소녀' 대만 배우 류이호, 23일 내한

기사입력 2018.05.04 00:1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50316121496312_1525331534.jpg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대만의 첫사랑 아이콘인 배우 류이호가 내한한다.

'안녕, 나의 소녀' 속 고백 소년 정샹 역을 맡은 류이호가 오는 23일 내한을 확정했다. 올 봄 유일한 청춘 로맨스로 주목을 받고 있는 '안녕, 나의 소녀'는 눈 떠 보니 1997년 학창시절로 돌아간 소년, 그의 인생 첫 짝사랑과 시작된 험난한 썸 타기 그리고 고백 도전을 그린 청춘 로맨스.

 

대만의 국민 남친으로 불리는 류이호는 국내 관객들에게도 '남친짤'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2016년 국내에서 팬미팅을 개최할 만큼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배우. 특히 이번 '안녕, 나의 소녀'에서 시간을 건너 첫사랑을 다시 만난 소년으로 분한 그는 대만의 국민 남친은 물론 첫사랑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다. 그는 개인 SNS에 한국에 오고 싶다는 바람뿐 아니라 국내 포스터를 비롯, 개봉 소식을 알리는 등 한국 개봉에 많은 애정을 보내왔고, 대만 드라마 촬영 등의 바쁜 일정에도 불구, 한국 팬들과 직접 만나기 위해 이번 내한을 결정했다. 

 

봄 기운 가득 싣고 올 류이호는 오는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2박 3일 동안 메가박스 독점 무대인사와 GV 및 메가토크, 기자 회견, 온라인 생중계 등의 다양한 행사들로 이루어질 예정이며, 류이호의 내한과 관련된 자세한 소식은 오드 공식 SNS (@audcine)를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한편 '안녕, 나의 소녀'는 5월 17일 전국 메가박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