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알고리즘이 취향 분석…‘콘텐츠 큐레이션’의 시대

기사입력 2018.05.11 09:3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정민 기자]개인의 취향, 성향에 맞게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콘텐츠 큐레이션'이 각광받고 있다. ‘콘텐츠 큐레이션’은 개인의 취향이나 이용자의 관심사를 적절하게 분석해 적절한 콘텐츠를 추천해주는 것을 뜻한다. 취업, 푸드(food), 음악, 패션, 뉴스 등 서비스 분야를 막론하고 ‘콘텐츠 큐레이션’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국내 기업들이 콘텐츠 큐레이션에 집중하는 이유는 플랫폼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이다. 많은 정보 속 원하는 정보를 검색하는 작업이 점점 힘들어지면서, 먼저 정보를 골라주고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여 체류시간을 늘리는 전략인 것. 여기 ‘콘텐츠 큐레이션’을 제대로 활용하는 기업들을 소개한다.

 

■ 사람인 ‘테마별 공채’
일자리를 구하는 것과 인재를 구하는 것도 ‘큐레이션’이 가능하다. 업계 최초 빅데이터 분석 기반 인공지능 추천 서비스를 선보였던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이 이를 기반으로 맞춤형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상반기에는 공채 시즌을 대비해 구직자들의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 최근 런칭한 ‘테마별 공채’는 채용공고와 합격자료를 묶어 한번에 볼 수 있도록 한 큐레이션 서비스다. 수 많은 공고 나열 속에서 무엇을 먼저 찾아야 할지 모르겠는 구직자를 위해 사람인 전문 큐레이터가 ‘대기업 그룹 계열사 공채 모음’, ‘복리후생 탄탄한 기업’, ‘업력 30년 이상 튼튼한 중견기업’ 등 관심 빈도수가 높은 테마로 공고를 묶었다. ‘테마별 공채는’ 사용 편의성을 높이고, 구직자의 정보 선택을 도와주는 대표적인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로 사람인 모바일 웹페이지와 앱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개편된 ‘채용설명회’ 서비스에서도 검색 빈도수가 높은 그룹사 50개를 큐레이션 해 한번에 찾아볼 수 있어 사용자의 불필요한 검색 시간을 단축시켰다.

 

■ 위메프, 홈 큐레이션 전용관 ‘위홈’
위메프는 집과 관련된 모든 정보와 상품을 한 번에 모아 보여주는 홈 큐레이션 전용관 '위홈'을 모바일 영역에 추가했다. 파트너사와 연계해 집과 인테리어에 관련한 고객맞춤형 콘텐츠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위홈은 ▲'피터팬의 좋은방 구하기'의 '집구하기' ▲'HOME.D'의 '집꾸미기' ▲'THE CLOZET'의 '옷장털기' ▲'캡스홈'의 '집지키기' ▲'SK매직'의 '집케어하기' 등 5개 파트너사와 진행하는 큐레이션 서비스다. 인테리어를 고민 중인 고객은 집꾸미기 카테고리를 통해 HOME.D 전문 디자이너가 제안한 맞춤형 홈스타일링 서비스를 제안 받을 수 있고, 가정 렌털 제품을 찾는 고객은 집케어하기 카테고리에서 SK매직의 다양한 렌털 서비스를 바로 살펴보고 구매 할 수 있다. 위메프는 향후에도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콘텐츠와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 개인화된 책 큐레이션 ‘사적인 서점’
한 사람을 위한 큐레이션 책방을 표방하는 ‘사적인 서점’은 책 마스터가 손님과 상담을 진행한 뒤 손님의 성격과 취향을 분석해 맞춤형 책을 추천해준다. 상담은 보통 한 시간 가량 진행되기 때문에 철저하게 예약제로 운영된다. 독서차트를 작성해 지속적인 큐레이션도 가능하다. 책은 줄거리와 책을 선정한 이유와 응원 메시지가 담긴 편지와 함께 집으로 배송된다. 오프라인 서점이지만, 독특한 큐레이션 시스템으로 방문자 및 이용 고객 만족도가 높다.

 

■ 맞춤형 식자재 큐레이션 ‘마켓컬리’
식자재를 ‘콘텐츠’로 한 ‘마켓컬리’는 전문가가 엄선한 양질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큐레이션 커머스’이다. 마켓컬리가 다른 온라인·모바일 마켓과 다른 점은 바로 머천다이즈(Merchandise) 방식의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또한, 해당 식재료에 맞는 조리법, 음식과 관련된 스토리 등 좋은 식재료를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방법도 함께 제안하여 고객들을 위한 푸드 라이프스타일을 큐레이션 하고 있다.

[정 민 기자 cast2120034@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