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6월 9일부터 10일까지 발레 '춘향' 예술의전당 공연

기사입력 2018.05.15 01:2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Poster] 발레 춘향 The Love of Chunhyang ⓒ유니버설발레단_사진 김경진.jpg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 예술감독 유병헌)의 2018 '발레 춘향'이 오는 6월 9일부터 10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4년 만에 돌아오는 유니버설발레단의 2018년 '발레 춘향'은 또 한 번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한층 고급스럽고 세련된 작품으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국의 고전소설에 클래식 발레와 음악을 접목시켜 드라마틱한 글로벌 작품으로 탄생한 '발레 춘향'의 안무를 맡은 유병헌 예술감독은 차이콥스키의 잘 알려지지 않은 음악들을 직접 선곡하고 편곡자의 세심한 손길을 더해 보다 수준높은 발레곡을 선보인다. 춘향과 몽룡이 추는 사랑의 2인무에 등장하는 '만프레드 교향곡(Manfred Symphony, Op.58, 1885)'과 '템페스트(The Tempest Op.18, 1873)', 풍운아 변학도의 해학성을 묘사한 '교향곡 1번(Symphony No.1, O9.13, 1866)' 및 방자와 향단의 코믹함을 극대화시킨 '조곡 1번(Suite No.1, Op.43, 1878~1879)' 등은 마치 차이콥스키가 이 작품을 위해서 작곡한 것 같은 착각마저 불러일으킨다.

 

작품의 백미는 춘향과 몽룡의 '긴장과 설렘(초야初夜)-슬픔과 애틋함(이별)-기쁨과 환희(재회)' 세 가지 유형에 사랑의 감정을 아름다운 몸짓언어로 담아낸 2인무로, 이번 공연에서는 수석무용수 강미선과 이현준이, 홍향기와 이동탁이 각각 춘향과 몽룡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또한 '발레 춘향'은 오는 9월 콜롬비아 보고타 훌리오 마리오 산토도밍고 마요르극장에 초대 받아 세계속의 발레 한류로 유니버설발레단이 전세계에서 모여든 관객들 앞에서 공연함으로써 한국 창작품의 우수성을 크게 알릴 예정이다.   

발레 춘향_The Love of Chunhyang (2) ⓒ유니버설발레단_사진 김경진.JPG

 문훈숙 단장은 "오늘날 가벼운 인스턴트식 사랑에 익숙한 현대인들에게 '춘향'의 곧은 절개와 지조, '춘향과 몽룡'의 조건 없는 사랑이 주는 교훈은 더 특별하게 다가온다."고 말하며 "단순한 사랑이 아닙니다. 신분과 조건을 초월한 사랑과 이를 지켜내는 춘향의 지조를 떠올리며 사랑의 진정한 의미와 가치를 되새겨보게 되는 것이죠. 이것이 우리가 '발레 춘향'을 통해 관객들께 전하고픈 진정한 메시지입니다." 고 전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