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극장, 뮤지컬 '판' 6월 12일 개막

기사입력 2018.05.15 21:3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도사진2_뮤지컬_판_공연사진(2017).jpg

 [선데이뉴스=김종권 기자](재)정동극장(극장장 손상원)은 2018년 두 번째 기획공연으로 뮤지컬 '판'(작 정은영, 작곡 박윤솔, 연출 변정주)을 선보인다. 지난해 3월 CJ문화재단 스테이지업 기획공연, 12월 정동극장 '창작ing'를 시리즈로 올린 바 있다.

 

'판'은 19세기 말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전기수(傳奇叟, 조선 후기의 직업적인 낭독가)'라는 소재에 현 시대의 이야기를 녹였다. 양반가 자제 달수가 조선 최고의 전기수 호태를 만나 최고의 이야기꾼이 되는 과정을 그린다.

 

극의 양식은 전통연희를 따르되 음악은 서양뮤지컬을 기본으로 이질적인 요소들이 조화롭게 섞이며 더욱 특별하고 새로운 무대를 만든다. 또 꼭두각시놀음, 인형극 등 재담꾼의 이야기판에는 풍자와 해학이 넘쳐난다. 보통 뮤지컬과 달리 기승전결이 아닌 에피소드 형식으로, 관객과 배우가 한 데 어우러지는 신명나는 한바탕 놀이 '판'이 된다. 

 

극중 호태와 달수가 만담처럼 풀어내는 정치풍자와 세태풍자는 웃음과 눈물 뿐 아니라 어두운 시대적 상황에서도 끈질기게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삶을 보여준다.


또 춘섬과 이덕이 시대를 앞선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로 작품 속에 등장하는 최초의 여자광대 이야기와 김생과 영영의 사랑을 그린 영영전은 고전 속 여성을 바라보는 달라진 새로운 시각을 보여준다.

 

정은영 작가는 "사회적 금기를 '이야기'로 넘어선 전기수의 모습을 통해 어두운 시대적 상황에서도 결국 끝까지 살아남는 건 오늘을 살아가고 있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것을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에는 뛰어난 앙상블을 보여줬던 초연 멤버가 모두 출연한다. '달수' 역 유제윤과 김지철, '호태' 역 김지훈과 김대곤, '춘섬' 역 최유하, '이덕' 역 반란주, '사또' 역 윤진영, '분이' 역 임소라, '산받이' 역 최영석이 참여한다. 또 지난 겨울 함께 했던 유주혜와 새롭게 김아영, 신광희가 합류해 더욱 강력해졌다. 뮤지컬 '판'은 오는 6월 12일부터 7월 22일까지 정동극장에서 공연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