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택 칼럼]대선 댓글공작 특검

기사입력 2018.05.21 16:1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407424740-20.jpg
칭찬합시다운동중앙회 칭찬합시다운동본부 총재 나경택

 [선데이뉴스신문=나경택 칼럼]문재인 대통령 열성 지지자들의 문자폭탄이 다시 시작됐다. 국회 정상화 협상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 사건 특검의 조건부 수용 의사를 밝히자 당 지도부는 물론이고 특검 도입의 불가피성을 밝힌 의원들의 휴대전화에는 이른바 ‘문빠’로 불리는 열성 지지자들의 문자메시지가 쇄도하곤 했다. 밤낮없이 밀려드는 문자폭탄 때문에 휴대전화를 켜둘 수가 없었다는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온갖 조건을 붙인 특검 수용안을 내면서도 “지지자들의 반대 여론을 고려하면 제 정치생명도 위태로울 수 있다”고 했다.

 

이 정도면 정치적 의사 전달이 아닌 정치테러 수준이다. 문자폭탄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표결을 앞두고 일부 국회의원의 휴대전화 번호가 인터넷에 공개되며 문제가 되기 시작했다.

 

 초기엔 국민의 새로운 의사표현 방식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기도 했지만 요즘은 문 대통령에게 걸림돌이 된다 싶으면 당과 계파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해코지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드루킹이 음지에서 댓글 여론을 조작해 정국에 영향을 끼쳤다면 이들은 백주 대낮에 정치인들을 겁박해 정상적인 여론 형성과 의사 결정을 왜곡시킨다. 이렇게 된 데는 현 여권의 책임이 가볍지 않다. 탄핵과 대선 과정에서 문자폭탄과 댓글의 덕을 톡톡히 본 민주당 의원들은 문자폭탄 세력에 대해서는 너도나도 쉬쉬하고 있다.

 

 한 민주당 의원은 오히려 문자폭탄의 어감이 부정적이라며 ‘문자행동’이라고 바꿔 부르자는 제안까지 했다. 민주주의 국가에선 누구나 정치적 견해를 피력할 자유가 있다. 문제메시지도 그 표현 수단 중 하나인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인터넷에 공격해야 할 의원의 휴대전화 번호를 올리고 수십 수백 명이 한꺼번에 비방 문자를 보내는 것은 분명한 폭력이다. 정상적인 의견 표출을 봉쇄하고, 사람의 인격까지 훼손한다. 드루킹 일당이 대선 7개월 전인 2016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댓글 공작’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9만여건의 기사 목록을 경찰이 확보했다. 목록은 드루킹 측근의 집에서 나온 USB(이동식 저장장치)에 담겨 있었다.

 

이 중 7만 1000건은 대선 이후인 지난해 5월 22일부터 작성된 것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1만 9000여건은 그 전에 작성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드루킹 일당의 댓글 작업이 시작된 시점은 박근혜 퇴진과 조기 대선 가능성이 고개를 들던 때다. 이들은 매크로 작업을 쉽게 하려고 대선 전에 이미 서버까지 구축했다고 한다. 올 1월 17~18일 이틀간은 기사 676건에 달린 댓글 2만여건에 210만회 부정 클릭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선 기간 중 수만건의 기사에 매크로를 사용한 여론 조작이 이뤄졌다고 한다면 그 규모는 엄청나다고 할 수밖에 없다.

 

실제 드루킹 일당이 대선의 주요 고비마다 조직적으로 일부 기사와 댓글에 손을 댄 흔적이 나왔다. 드루킹은 경찰에 체포되기 전 소셜미디어에 ‘대선 댓글 부대의 진짜 배후가 누구인지 알아?’라고 쓰기도 했다. 그런데도 여권은 지지자들의 자발적 선플 운동이라며 대선과 관계없다고 한다.

 

경찰은 드루킹이 주도한 모임인 ‘경공모’ 회원 200여명이 2016년 11월 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위해 후원금 2700만원을 모금한 자료도 찾았다고 한다. 김 의원의 정치 후원금 모금 내역을 보면 그해 10월 700여만원에서 11월 5100여만원으로 급증했다가 12월 300여만원으로 줄어든 것으로 돼 있다. 경공모 돈이 실제 전달됐을 가능성이 높다. 이런데도 김 의원은 드루킹과의 관계에 대해 처음엔 여러 지지자 중 한 명이라는 식으로 설명했다.

 

또 보좌관이 드루킹 돈 500만원을 ‘인사 청탁 편의를 봐달라’며 받았는데도 몰랐다고 했다.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조사를 받은 뒤 아무 걸릴게 없다는 듯 말했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김 의원 해명과 다른 사실들이 양파 껍질 까듯 나오고 있다!

[나경택 기자 cc_kyungtek@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