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3명, 이직 후 텃세 시달려!”

기사입력 2018.05.23 15:4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p9223a_g47p-2rxelf_promotion.jpg

[선데이뉴스신문]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5명 중 3명은 회사를 옮긴 후 텃세에 시달린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658명을 대상으로 ‘이직 후 텃세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62%가 ‘있다’라고 답했다.

이직 후 이들이 경험한 텃세로는 ‘업무 자료를 공유하지 않음’(54.4%,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업무 스타일이나 방식을 무시할 때’(42.9%), ‘작은 실수도 확대해서 말할 때’(37.3%), ‘대화에 참여시켜주지 않을 때’(30.6%), ‘나와 관련된 뒷담화를 들었을 때’(28.9%), ‘처음부터 과도한 업무를 부여할 때’(27%) 등의 순이었다.

 

주로 텃세를 주도한 사람은 ‘같은 직급의 동료’(50.7%, 복수응답)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직속 상사’(48.8%), ‘직급이 낮은 부하 직원’(17.4%), ‘타 부서 상사’(14%), ‘타 부서 팀원’(10.5%) 등이 이어졌다.

 

텃세가 지속된 기간은 ‘1개월~3개월’(47.3%)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4개월~6개월’(24%), ‘퇴사할 때까지 계속 됨’(12.7%), ‘10개월~12개월’(8.8%), ‘7개월~9개월’(5.9%), ‘1년 이상 지속’(1.2%) 순으로 답했다.

 

그렇다면 동료들의 텃세는 이직 후 직장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텃세를 경험한 직장인들은 ‘재이직에 대해 고민’(60%,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직장 만족도 감소’(57.1%), ‘업무 집중력 저하’(44.6%), ‘업무 성과 저하’(40.4%), ‘우울증 등 정신적 고통’(33.6%), ‘소화불량 등 질병’(27.2%)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또, 텃세를 견디지 못해 다시 이직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도 35.8%로 집계됐다.

 

한편, 이직 후 텃세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으로는 ‘인정받기 위해 열심히 일함’(56.6%,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최대한 튀지 않게 행동함’(43.6%), ‘먼저 말을 거는 등 적극성을 보임’(42.6%), ‘가급적 반대의견을 제시하지 않음’(35.5%), ‘술자리, 회식 등 빠짐 없이 참석함’(20.1%),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도움을 줌’(18.1%)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직장인들은 더 좋은 조건에서 일하기 위해 이직을 꿈꾸지만, 기존 직원들의 배타적인 태도나 자신과 맞지 않는 조직 문화 등으로 인해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라며 “이직 후에는 기존 직원들의 업무 방식이나 조직문화를 배우려는 모습과 먼저 다가가는 등 적극적으로 융화하려는 태도를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정 민 기자 cast2120034@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