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태항호, SBS '기름진 멜로'임걱정 맹활약..."브라운관 스크린 모두 점령했다"

기사입력 2018.05.30 10:0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태항호.jpg
<사진출처 /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선데이뉴스신문]배우 태항호가 한계 없는 캐릭터 변신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MBC <미씽나인>, tvN <명불허전>에서 명품조연으로 자리매김, Olive <섬총사>,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을 통해 의외의 소녀 감성으로 ‘태블리’ 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주목을 받았던 태항호가 그 기세를 몰아 2018년에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먼저 태항호는 현재 방영중인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연출 박선호/제작 SM C&C)에서 중식당 ‘헝그리웍’의 주방 식구 ‘임걱정’ 역을 맡아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덩치에 안 맞는 소심함을 가졌지만 가족처럼 지내는 진정혜(이미숙 분)와 채설자(박지영 분)를 든든하게 지켜줄 뿐 아니라, ‘헝그리웍’의 딤섬을 담당하며 서풍(이준호 분)을 롤모델 삼아 요리사의 꿈을 꾸는 진중한 면모로 활약하고 있다.

 

이어 태항호는 최근 크랭크업을 마친 시트콤 <마음의 소리 시즌2&3>에서 조석의 형 ‘조준’역으로 분할 예정이다. 잔잔하지만 강력한 한 방의 웃음을 예고한 그는 촬영 현장에서 다년간 쌓아온 연기 내공으로 물 만난 고기처럼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태항호는 올 초 영화 <염력>을 비롯해 MBC <위대한 유혹자>, 연극 <늘근도둑 이야기>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 무대를 넘나들며 작품에서 없어서는 안 될 ‘주요 씬스틸러’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태항호는 장르를 막론하고 다양한 캐릭터로 대중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이홍열 기자 cast212003@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