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12일 오전 역사적 첫 상봉

기사입력 2018.06.11 10:1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인민복을 입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2012년 집권한 김 위원장이 판문점과 중국을 제외하고 외국을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반도의 운명을 가를 세기적인 담판을 이틀 앞둔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나란히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평화의 임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역사적 회담’이라고 강조했다.

 

제목-없음-1.jpg

트럼프 대통령을 태운 전용기 에어포스원은 이날 현지시간 오후 8시20분(한국시간 오후 9시20분)쯤 싱가포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활주로에서 기다리고 있던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의 영접을 받은 뒤 전용차에 올라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로 이동했다. 그는 기자들이 회담 전망을 묻자 “매우 좋다(very good)”고 답했다. 정상회담은 12일 오전 9시 시작되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36시간 전에 도착했다. 캐나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일정을 단축하고 싱가포르로 이동할 만큼 회담 준비에 몰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 협상에 진지한지는 1분만 대화하면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 통신은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먼저 일대일 회동을 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확대정상회담을 열면 회담은 일단 순항할 것으로 보인다. 확대회담이 열리면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하고,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배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 여장을 풀었다. 그는 이후 싱가포르 대통령궁 이스타나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를 만나는 것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리 총리를 만나 “조·미 상봉이 성과적으로 진행되면 싱가포르 정부의 노력이 역사적으로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역사적 회담인데 훌륭한 조건을 제공해 주시고 편의를 제공해줬다”고 사의를 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을 비롯한 북한 매체들도 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 합중국 대통령과의 역사적인 첫 상봉과 회담을 위해 평양을 출발해" 싱가포르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조미 수뇌회담에서는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로운 조미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문제,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문제들을 비롯하여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이 교환될 것"이라며 사실상 정상회담 의제를 공개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