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한미 연합훈련’ 중단 가능

기사입력 2018.06.13 10:2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목 없음-1.jpg
[사진=MBC방송 캡쳐]

 

[선데이뉴스신문]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있은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트럼프대통령은 기자회견을 갖고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하면서 "조만간 실제로 종전선언이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뒤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주한미군은 지금 논의에서 빠져있으며 미래 협상을 봐야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에 3만2000명에 주한미군이 주둔하고 있다. 이들은 언젠가 집으로 돌아와야 한다. 하지만 지금 당장은 아니다. 그러나 전쟁은 멈춰야 한다. 그렇게 되면 많은 재정을 줄일 수 있다”며 미국이 주한미군 유지를 위해 과도한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는 점을 짚었다.

 

이어 한미연합 군사훈련에 대해선 “우리가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군사훈련을 하는 것이 부적절하고 매우 도발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중단 의사를 밝혔다.

 

그는 “엄청난 돈을 군사훈련에 쓰고 있다. 한국도 부담하지만 일부분이다. 괌에서 한국까지 와서 폭격 연습하고 가는 데 큰 비용이 드는데 그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한국과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주한미군 감축에 대해서는 "주한미군은 감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쇄를 약속했다"며 "많은 사람을 투입해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자신의 백악관 방문 요청을 수락했으며 자신도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제재가 당분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북미수교는 가능한 한 빨리하기를 원하나 지금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