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SBS '흉부외과' 캐스팅

기사입력 2018.06.29 22:4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62914402811949-540x810.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가제)에 엄기준이 합류했다.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이라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흉부외과 의사의 이야기. 드라마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다시 뭉친 작품이다. 

 

 배우 엄기준은 ‘흉부외과’에서 최고의 실력을 갖춘 흉부외과 의사 최석한 역을 맡았다. 석한은 지방대 의대출신이라는 이유로 실력에 대한 대우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

 

 그러나 출세의 기회를 잡게 된 순간 자신을 따르던 태수(고수 분)와는 다른 선택을 하면서 그와 대립한다. 

 

 석한은 일반적인 악역과는 차별화된다. 태수와 다른 방법을 선택함으로써 그와 대립하는 석한은 다면적이면서도 복합적인 면모를 띤다. 

 

이에 연기력을 갖춘 배우가 필요했던 제작진은 ‘피고인’에서 차민호 역을 맡아 열연한 엄기준에게 출연 제의를 했다. 엄기준은 ‘피고인’ 팀과  신뢰와 더불어 캐릭터의 매력에 이끌려 흔쾌히 출연 결정을 내렸다.  

 

드라마 관계자는 “차민호라는 역대급 캐릭터를 만들어낸 그가 ‘피고인’ 팀과 ‘흉부외과’에서도 멋진 호흡을 맞출테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소개했다. 

‘흉부외과’는 ‘친애하는 판사님께’ 후속으로 9월 중에 방송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